인물소개

피아니스트 김지애는 서울선화예술고등학교 재학 중 그라츠음대의 Chung Lee 교수와 빈 국립음대에서 Victor Teuflmayr 교수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오스트리아로 유학, 빈 국립음대와 동대학원에서 故Hans Kann 교수와 Peter Efler 교수를 사사했으며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다. 빈 국립음대 재학시절 Lazar Berman, Oxana Yablonskaya, Prof. Peter Lang 등 저명한 피아니스트들의 마스터클래스에 참가하여 재능을 인정받고 음악적 조언을 받았으며 이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Wiener Musikseminar 콩쿠르 등 크고 작은 국제콩쿠르에서 입상하였다. 빈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인 故Hans Kann 교수의 지원을 받으며 빈의 유명한 음악페스티벌인 Klangbogen Musikfest와 Wien Musikfest에 초청되어 연주를 가졌고 빈의 시청 음악제와 빈 국립도서관(Nationalbibliothek Wien)에서의 연주와 독주회 등 다양한 무대에 오르며 음악의 도시 빈에서 피아니스트의 명성을 쌓았다. 이후 일본 교토 음악협회 초청으로 교토 텔레만 앙상블과 협연하며 일본에 데뷔하였고, 슬로바키아 질리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비스바덴 신년음악회에 오르며 유럽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였다. 금호 초청 독주회와 이후 쇼팽 전곡 연주에 재초청 되어 쇼팽의 론도 등 대중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쇼팽의 소품들로 독주회를 가졌고 예술의전당 기획연주회에서 코리안심포니, 강남심포니와 협연으로 서울무대에 올랐다. 이후 대원문화재단 주최 신한CEO 초청음악회, 마리아칼라스홀 기획연주회, 베어홀 기획연주회 등의 크고 작은 음악회에서 실내악과 독주 등 다양한 활동을 하였다. 남편인 피아니스트 김정원과 함께한 피아노 두오 리사이틀은 클래식전문 Arte방송에서 생중계되어 큰 호응을 얻었으며 유럽의 여성 피아니스트 앙상블 Muse de Piano의 멤버로 독일 쾰른을 중심으로 뒤셀도르프, 비스바덴 등 여러 도시에서 초청연주회를 가졌다. 올 초 일본 야마하-뵈젠도르퍼 초청으로 일본 순회 연주회를 가졌으며 피아니스트 현영주와 함께 하는 두오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학력

1999 빈 국립음대 졸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