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인물메인 > 오케스트라
부산시립교향악단 | Busan Philharmonic Orchestra
직업
오케스트라
데뷔년도
1962
Follower 9 티켓캐스트 등록
검색랭킹

  • 기본소개
  • 인물소개
  • 출연작품
  • 인맥
  • 영상/포토
  • 관련기사
  • (0)
  • (0)

인물소개

1962년에 창단된 부산시립교향악단은 부산은 물론이고, 한국을 대표하는 교향악단으로서의 그 위치를 확고히 다지고 있다. 초대 지휘자 오태균, 제2대 한병함, 제3대 이기홍, 제4대 박종혁을 거치면서 단원 개인 기량 향상과 우수 단원 및 우수 공용 악기 확보에 노력을 기울여 수준 높은 음악을 이끌어 내기 위한 내적 토대를 마련해왔으며, 1988년 부산문화회관 개관으로 전용 연습장과 공연장을 확보하면서 전문 오케스트라의 형식적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또한 국내 시립 교향악단으로서는 최초로 외국인 지휘자 마크 고렌슈타인(제5대)을 영입하여 국제적·역동적 운영을 도모하였으며, 제6대 지휘자 블라디미르 킨, 제7대 지휘자 반초 차브다르스키, 제8대 지휘자 곽승 등 세계적인 지휘자의 예봉 아래 음악성과 레퍼토리 면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룩하였다. 현재 제9대 수석지휘자 알렉산더 아니시모프를 비롯한 전문 연주자 및 스태프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1997년 창단 35년 만에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뉴욕, 워싱턴 D.C. 등 미국 4개 도시 순회공연을 성공리에 마침으로써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로부터 세계적인 오케스트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한 연주회였다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이는 한국 교향악의 수준을 세계에 알린 쾌거이기도 했다. 이어서 2000년 10월~11월에는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3개국 순회 연주회를 가졌으며, 2002년 5월에는 북경, 상해, 성도 등 중국 3개 도시 순회 연주회를 가졌다. 2008년 10월에는 일본 문화청 주최의 “2008 아시아 오케스트라 위크”에 피날레 단체로 초청되어 도쿄와 오사카에서 연주함으로써 재일동포를 비롯한 현지 관객에게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또한 부산에서 개최된 ‘2002 월드컵’, ‘2002 아시안게임’, ‘2005 APEC 정상회의’ 등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국제 행사를 통해 개최국 및 개최 도시로서의 긍지를 북돋우는 한편, 부산의 문화 수준을 널리 알리기도 했다. 연간 50여 회에 달하는 활발한 연주 활동을 펼치고 있는 부산시향은 정기 연주회와 특별 연주회를 통해 수준 높고 폭넓은 음악 세계를 소개해 오고 있다. 한편, 찾아가는 시립예술단, 팝스 콘서트, 청소년 클래식 음악교실 등 다양한 모습으로 시민들께 다가가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부산 연주인 시리즈’를 통해 부산 출신 음악가들의 협연 무대를 제공하는 등 지역 문화 발전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매년 교향악 축제(서울 예술의 전당), 아시안 프렌들리 콘서트(아크로스 후쿠오카 심포니홀)에 참가하여 대외적인 입지를 다지고 있다. 2003년 11월, 창단 41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된 대구, 대전, 전주 등 전국 순회연주회는 서울 중심의 공연 예술계 현실을 탈피하고 지방 교향악단의 고른 발전과 화합을 도모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으며, 울산 등 인접 도시와의 문화 교류 활동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부산시립교향악단은 지속적인 노력과 참신한 기획, 새로운 운영 시스템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교향악단으로 거듭 태어나 국제 도시 부산을 대표하는 문화 사절단으로서 그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고 있다.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