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인물메인 > 가수
아마도 이자람밴드
직업
가수
Follower 163 티켓캐스트 등록
검색랭킹

사진

(15)

동영상

(0)

  • 기본소개
  • 인물소개
  • 출연작품
  • 인맥
  • 영상/포토
  • 관련기사
  • (0)
  • (0)

인물소개

'아마도이자람밴드'를 소개하는 가장 무책임한 방법은 이자람의 과거를 화제 삼아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법일 것이다. '예솔아 할아버지께서 부르셔~'로 시작하는 '내 이름'이라는 친숙한 동요를 불렀던 꼬마 가수로 기억되며, 비교적 최근에는 최연소 춘향가 완창기록 등을 세운 유망받는 국악인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 '예솔이' 이자람 양이 홍대의 라이브 클럽씬에서 공연을 하며, 포크락 성격의 앨범을 발매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음악의 소비와 관련하여 흥미를 끌만한 이슈거리가 되기도 할 것이다. 국립 국악원과 홍대 라이브클럽의 간극만큼 뜨악스럽게 느껴질 만한 것이기도 하다. 그러나 한사람에 대해 이야기할 때 이력, 직업, 사회적 지위 등으로 그(녀)에 대해 규정지으려는 고루함만 버릴 수 있다면, 그녀의 목소리에 좀 더 진실하게 다가 설수 있을 것이다.'아마도이자람밴드'는 2004년에 결성되어 라이브클럽 '빵'을 중심으로 꾸준히 공연을 해오고 있다. 음반이 붕어빵만큼이나 빠르게 찍어 나오는 시대에 데뷔 6년차 밴드의 싱글앨범은 다소 늦은 감이 있다. 홍대 주변의 인디씬의 흐름에 민감한 촉수를 드리운 이들이라면 재작년 발매된 라이브클럽 '빵'의 컴필레이션 앨범에서 그들의 음악을 들을 수 있었을 것이다. '빵'에서 활동하는 무중력소년, 이장혁, 나비, 이영훈, 흐른 등의 뮤지션에서 감지 할 수 있는 어쿠스틱하면서, 소박한 음악과 흐름을 같이한다고 이야기해도 무방할 것이다. 굳이 다름을 이야기 하자면, 보다 목소리의 역할이 도드라지는 음반일 것이다.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