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ian
뮤지션's 취향
콘서트 들려주는 남자

어떤 장르에서도 일렉트로니카 한 가락 심어넣지 않으면 얘기가 되지 않는 요즘 유행 음악의 선두 주자로 이 그룹을 빼놓을 수 없다. 팝과 댄스, 재즈, 보사노바 등 각양각색의 장르에 일렉트로니카라는 주 양념을 발라 근사하고 세련된 팝을 완성한 클래지콰이 프로젝트가 그 주인공이다.


DJ 클래지(본명 김성훈)를 주축으로 알렉스(본명 추헌곤)와 호란(본명 최수진)이 객원 보컬로 가세한 이 3인조 프로젝트 그룹은 2004년 데뷔 음반 `인스턴트 피그(Instant Pig)'때부터 대한민국 클럽신을 들뜨게 했다. 감미로운 선율에 심장을 조여오는 발칙한 리듬, 주류와 비주류의 소스를 미묘하게 섞은 조합의 미학으로 팝신의 새로운 강자로 등극한 그들은 컴퓨터 음악의 아날로그화에 대한 인식까지 새롭게 변화시켰다.

이들이 최근 3년 만에 내놓은 5집 `블레시드(Blessed)'는 달콤하면서도 담백한, 그러면서도 뭔가 허를 찌르는 독특한 그루브감을 안겨준 1집의 정서를 그대로 배어물었다. 1, 2집을 제외하고 이후 낸 음반들이 멜로디보다 `비트 중심'으로 깊이 있는 일렉트로닉에 무게를 뒀다면, 새 음반은 1집으로의 귀환을 알리는 듯 친근하고 따뜻하며 포근하다. 음악적인 친숙함과는 별도로, 멤버들 스스로에겐 많은 변화가 생겼다. DJ 클래지는 최근 첫아들을 얻었고, 호란은 이달 말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알렉스는 현재 연애 중이다.


그간 뜸했던 라이브 활동도 올해 본격적으로 재개한다. 햇수로 음악 활동 10년째에 접어든 멤버들은 "갈 길이 아직 한참"이라며 "올해는 공연의 해로 못박고 전국의 여러 곳을 돌아볼 생각"이라고 했다. 이미 4월부터 전국 주요 도시를 도는 투어 공연이 잡혔고, 5월 대만에서도 공연을 펼칠 계획. 서울 무대는 5월 10, 11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다.


10년 간 프로젝트 그룹 활동뿐 아니라, 솔로 음반을 통해 다양한 음악적 활동을 보여준 멤버들이 인터파크 `뮤지션스 취향'에 참여해, 자신의 사소한(?) 음악적 취향을 드러냈다. 일렉트로닉 그룹이라 기계적이고 어렵고 딱딱한 음악을 좋아할 것 같다는 선입견은 와르르 무너졌다. 멤버 각자가 드러낸 반전의 취향을 만나봤다.

/ 글 = 김고금평 문화일보 기자   
 
DJ 클래지 Say : `클래지콰이의 첫번째 공연 clazziquai show case 2004'
"클래지콰이로서 처음하는 공연이었다. 너무나도 많은 사람들과 느끼는 첫 호흡이었던 만큼 기억에 오래 남는다."
 
호란 Say : `2005년 충무아트홀에서 열린 수잔베가의 내한공연'
"오랫동안 우상이었던 그녀의 무대를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였다. 베이시스트 한 명만 대동한 소박한 구성이었지만, 공연 내내 숨죽이고 집중했던 공연. 공연이 끝나고 현장에서 있던 사인회에서 CD에 사인을 받으며 `나도 노래를 하는데 당신은 늘 나의 우상이었다'고 고백하니 `Thanx Horan'이라고 써 주었다."
 
알렉스 Say : `Stevie Wonder의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내한공연'
"장애를 극복하고 성공한 장인. 비록 앞을 보지는 못하지만 편견과 거리감에 있어 더욱 당당할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준 그를 존경한다."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
DJ 클래지 Say :
"모든 앨범을 사모을 정도로 광팬이었다. 요즘도 가끔씩 볼륨을 크게 키우고 의자에 않아 듣는다."
없음
수잔 베가
(Suzanne Nadine Vega)
호란 Say :
`수잔 베가, 클래지, 거정, 저스틴 킴, 한현창, 황인현, 이주한, 임주연, 최훈, 이승열, W 등 다수'="내가 듣는 음악도 음악이지만, 실제로 나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나를 키운 것은 내 곁에 있는 다른 선배 뮤지션들이다. 그들과 함께 무대에 서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의 연주를 들으며 하나씩 배워 가고, 함께 술을 마시고, 즉흥연주를 들었던 경험들이 실제로 나를 만들었다. 멀리 있는 유명한 이름들이 아니라, 이들의 세계와 연주가 나에겐 가장 큰 은혜이고 영광이다."
없음
스티비 원더
(Stevie Wonder)
"그의 음악은 편견이 없는 화합과 유대와 사랑, 그리고 편견없이 하나가 되는 `동감'이 있다."
없음
제임스 블레이크(James Blake)
DJ 클래지 Say :
`Jaden Smith'와 `James Blake'="그냥 좋다. 이러면 이상하려나?"
마일즈 데이비스(Miles Davis)
호란 Say :
Miles Davis의 `Kind of Blue'="스페셜 앨범을 어제 선물받았다."
데드마우스(deadmau5)
알렉스 Say :
"미니멀하지만 여전히 강력한 매력을 갖고 있는 것 같다. 대중과의 타협 대신에 자신의 스타일을 고수할 줄 아는 프로그레시브 하우스의 정점을 보여줘서 개인적으로 자주 즐겨듣고 있다."
DJ 클래지 Say :
`Phoenix의 Entertainment'

"노래도 좋고 배경이 한국이라 재미있다."
호란 Say :
 `Barbra Streisand가 1963년 부른 `Bewitched(Bothered and Bewildered)'

"처음부터 끝까지 바버라 스트라이샌드의 얼굴을 고정된 카메라로 잡은 영상인데, 그녀의 표정과 몸짓도 아름답지만, 극도로 섬세한 그 목소리에 넋을 잃고 20번쯤 계속해서 그 영상만을 돌려볼 수밖에 없었다."
알렉스 Say :
`Gotye의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감각적이고 파격적이고 독특하다."
헨델(George Fredric Handel)
DJ 클래지가 꼽은 명곡 1 :
"듣기만 해도 그냥 너무 좋은 명곡이다"
울게하소서
엔리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
DJ 클래지가 꼽은 명곡 2 :
"`울게하소서'와 마찬가지로 꼭 들어봐야할 명곡이라고 생각한다"
Gabriel's Oboe
콜드플레이(Coldplay)
DJ 클래지가 꼽은 명곡 3 :
"울적하거나 혼자서 여행갈 때 들으면 좋은 곡이다. 요즘 지치고 상처받는 사람들에게 꼭 들려주고 싶은 곡이기도 하다."
Fix You
스웨이드 (Suede)
DJ 클래지가 꼽은 명곡 4 :
"그냥 치유되는 느낌이 있다. 이런 류의 곡을 상당히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Saturday Night
원 자이언트 리프(1 Giant Leap)
DJ 클래지가 꼽은 명곡 5 :
"이 팀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앨범 한 장으로 나는 그들의 가장 큰 팬이 됐다. `마이 컬처'는 대표곡으로 이국적인 사운드와 서구 사운드의 조화가 정말 흥미롭고 즐거운 곡이다."
My Culture
오렌 라비(Oren Lavie)
호란이 꼽은 명곡 1 :
"그냥 멋지다."
The Opposite Side of the Sea
고티에(Gotye)
호란이 꼽은 명곡 2 :
"뮤직비디오가 멋지고 킴브라가 예쁘다."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수잔 베가(Suzanne Vega)
호란이 꼽은 명곡 3 :
"멜로디가 아름답고 가사가 회화(그림)적이다."
Liverpool
이바디
호란이 꼽은 명곡 4 :
"멜로디가 아름답고 가사가 마음에 든다."
오필리어
클래지콰이
호란이 꼽은 명곡 5 :
"노래할 때 행복하다."
스티비 원더(Stevie Wonder)
알렉스가 꼽은 명곡 1 :
"이 곡은 스티비원더가 딸이 태어났을 때 기쁨을 담아 딸을 위해 만든 곡이다. 리듬감 있고 경쾌하면서도 소울이 묻어나는 분위기가 너무나 사랑스럽게 느껴지지 않나?"
Isn't She Lovely
브라이언 맥나잇(Brian Mcknight)
알렉스가 꼽은 명곡 2 :
"`나의 흩어진 꿈들, 그리고 상처받은 가슴은(My shattered dreams and broken heart) 나의 흩어진 꿈들, 그리고 상처받은 가슴은'하는 가사와 멜로디가 주는 감동이 크게 느껴지는 곡이다."
One Last Cry
프랭크 오션(Frank Ocean)
알렉스가 꼽은 명곡 3 :
"무서운 신예로 나른한 오후에 들으면 피곤함마저 로맨틱하게 바꿔버리는 마술같은 음악이다."
Thinkin Bout You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
알렉스가 꼽은 명곡 4 :
"대중음악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마이클 잭슨. 감히 그를 싫어한 사람들이 있을까? 무조건 들어야 하는 교과서같은 존재다."
Thriller
프린스(Prince)
알렉스가 꼽은 명곡 5 :
"독특한 음악적 요소를 구사했던 프린의 영원한 명곡이다."
Purple Rain
클래지콰이|  가수  
  • 소개 : 멤버 : 클래지(리더, 작곡, 믹싱, 프로듀싱, 보컬), 알렉스(보컬), 호란(보컬), 크리스티나(보컬) 소속사..
  • 최근출연작 : 클래지콰이 콘서트, 썸데이 페스티벌
3 comments
  • lunatican***2013.03.28
    서울 예매 완료! 아 진짜 공연 너무너무 기대돼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 dyfldhk***2013.03.28
    지방이라 안오면 어쩌나 ~~ 불안했는데 ㅎㅎ 부산에도 와주시네요!! ~완전 기대 하고 있는데 ㅎ음악 선택하신 취향도~나와 맞는지 ㅎㅎ
  • gemin***2013.03.28
    역시 음악적 색이 보이네요~^-^ 이번 5집 앨범도 너무 좋지만 ~ 이번 공연에서 주옥같은 곡들을 다 들을수 있다니 완전 기대되네요~~~~
1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