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이블데드’ 온다…강정우·김대현·서경수 등 출연

작성일2018.04.26 조회수253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B급 좀비 호러 뮤지컬 ‘이블데드’가 오는 6월 무대로 돌아온다.
 
뮤지컬 ‘이블데드’는 동명의 B급 공포 영화 ‘이블데드’ 시리즈 중 1, 2편을 무대화한 작품으로, 숲 속 오두막으로 여행을 떠난 대학생들이 좀비와 맞닥뜨리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다. B급 유머와 코믹한 설정, 과장과 패러디 등이 어우러진 참신한 무대로 지난해 공연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이 공연은 좀비들이 ‘스플레터석’이라고 명명된 객석까지 피를 난사하는 과감한 시도로 눈길을 끌었다. 락 음악으로 구성된 풍성한 넘버를 비롯해 배우들이 직접 관객을 찾아가며 사인을 해주는 ‘세상 불편한 사인회’, 배우들이 배역을 나누거나 다같이 출연하는 ‘스페셜 플레이’ 등의 이색적인 이벤트로도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
 
1년 만에 돌아오는 뮤지컬 ‘이블데드’는 탄탄해진 스토리텔링과 함께 좀비 분장을 대폭 강화해 더 리얼하고 파격적인 무대로 펼쳐질 예정이다. ‘헤드윅’, ‘인더하이츠’의 손지은 연출과 ‘모래시계’, ‘팬레터’의 신선호 안무가가 새로운 크리에이티브팀으로 합류하여 이준 음악감독과 함께 특별한 무대를 준비한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려원, 최미소, 김히어라, 서예림, 육현욱, 원종환, 송나영, 김리

캐스팅 역시 탄탄하다. 지난해 출연했던 김대현과 함께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의 강정우, ‘신과 함께_저승편’의 서경수가  대형마트에서 일하는 성실한 종업원으로 매너남 애쉬 역을 맡았고, 애쉬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유난히 여자를 밝히는 스캇 역은 우찬과 유권(블락비)이 맡는다.
 
야망있는 고고학자 애니 역과 스캇이 3일 전에 꼬신 여인 셀리 등 1인 2역은 ‘젊음의 행진’의 김려원과 ‘배쓰맨’의 최미소가 연기하고, 애쉬의 여자친구 린다는 ‘카라마조프’의 김히어라와 ‘젊음의 행진’의 서예림이 연기한다. 애쉬의 괴짜 여동생 셰럴 역에는 ‘타이타닉’의 김리와 ‘젊음의 행진’의 송나영이 캐스팅됐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문장원, 손지환, 강형석, 안영수, 유다해, 이태준

이와 함께 다혈질 현지인 제이크 역의 원종환과 육현욱, 애니의 가장 최근 남자친구이자 소심남 에드 역의 문장원, 루돌프 및 멀티 역의 손지환과 강형석이 출연하며, 앙상블로는 이태준과 유다해가 캐스팅됐다. 에드 역의 얼터로는 안영수가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이블데드’는 오는 6월 12일부터 8월 26일까지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 되며, ‘좀비 숙성 기간 할인’이라는 독특한 프리뷰 할인이 포함 된 1차 티켓 오픈은 오는 5월 4일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진행된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오픈리뷰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