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남성 4인극으로 재탄생한 ‘로미오와 줄리엣’…연극 ‘R&J’ 오는 7월 개막

작성일2018.05.11 조회수2810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셰익스피어의 희곡 '로미오와 줄리엣'을 과감한 상상력으로 새롭게 바꾼 연극이 오는 7월 무대에 오른다. 바로 남성 4인극 'R&J'다.

뉴욕 역사상 최장기 공연된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알려진 연극 'R&J'는 엄격한 규율이 있는 가톨릭 남학교를 배경으로 4명의 남학생이 '로미오', '줄리엣', '머큐쇼' 등 약 열 개의 남·여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작품이다. 1997년 뉴욕 초연 이후 미국 전역에서 400회 이상 공연되고, 영국·네덜란드·호주 등 전 세계 무대에도 진출해 주목을 받았다.

이번 연극 'R&J'의 국내 초연은 '어쩌면 해피엔딩', '무한동력'의 김동연이 연출을, '국경의 남쪽', '심야식당'의 정영 작가가 우리말 대본 작업을 맡았다.

연극 'R&J'는 오는 7월 10일부터 9월 30일까지 동국대 이해랑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쇼노트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