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유니버설발레단 ‘발레 춘향’ 4년 만에 무대로…6월 개막

작성일2018.05.15 조회수63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유니버설발레단이 오는 6월 '발레 춘향'을 무대에 올린다.

한국의 고전소설에 클래식 발레와 음악을 접목시킨 '발레 춘향'은 1986년 탄생한 '심청'에 이은 유니버설발레단의 두 번째 창작품이다. 지난 2007년 초연을 시작으로 꾸준히 작품을 무대에 올리며 유니버설발레단의 대표 레퍼토리로 발레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유니버설발레단 창단 30주년을 맞은 지난 2014년에는 안무, 무대, 의상 등을 새롭게 바꿔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4년 만에 돌아오는 이번 공연에선 수석무용수 강미선과 이현준, 홍향기·이동탁이 각각 춘향과 몽룡으로 분해 감성적인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문훈숙 단장은 "사랑의 진정한 의미와 가치를 되새겨보는 작품"이라며 "춘향과 몽룡의 조건없는 사랑이 주는 교훈은 특별하게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8회 대한민국발레축제' 참가작으로 선정되어 무대에 오르는 이번 유니버설발레단의 '발레 춘향'은 오는 6월 9일과 10일, 이틀간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유니버설발레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