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어린이들의 고민과 일상을 무대로…연극 ‘무적의 삼총사'

작성일2018.05.31 조회수41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어린이극 '무적의 삼총사'가 오는 6월 관객들을 찾아온다.

'무적의 삼총사'는 2009년 초연 이후 다섯 번에 걸쳐 공연됐으며, 이번 공연은 2016년 이후 2년 만이다. 초등학교 4학년 써니가 주인공으로, 새 동네로 이사 온 써니가 풍이, 치나와 힘을 합쳐 학교 폭력을 일삼는 중학생 갈구에게 통쾌한 복수를 선사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작품은 정의로운 '무적의 삼총사'로 거듭나는 세 친구의 에피소드를 통해, 학교 폭력, 학업 스트레스 등 현실적인 아이들의 일상과 고민을 무대 위로 옮겨냈다.

독일 그립스 극단의 'Bella, Boss und Bulli'가 원작인 이 작품은, 학전 김민기 연출이 번안, 각색하여 한국적인 정서를 덧입혔다. 뮤지션 정재일이 음악감독으로 참여하여 ‘어른들은 몰라’, ‘세상은 불공평해’ 등의 주요 넘버를 편곡하였다. 일렉기타, 키보드, 퍼커션, 비브라슬랩 등 총 7가지의 악기를 통한 라이브 연주는 작품에 생동감을 더해주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공연은 6월 6일부터 7월 15일까지 대학로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학전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