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국립극단, 프랑스 연출가의 ‘리차드 3세’ 무대로…’광대극’ 형식 눈길

작성일2018.06.12 조회수72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황정민이 출연했던 ‘리차드 3세’, LG아트센터가 선보일 ‘리처드 3세’에 이어 또 다른 ‘리차드 3세’가 무대에 오른다.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이 프랑스의 유명 연출가 장 랑베르 빌드(Jean Lambert-wild)가 이끄는 ‘리차드 3세’를 오는 29일부터 3일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독특한 미장센으로 주목받고 있는 장 랑베르-빌드와 로랑조 말라게라(Lorenzo Malaguerra)가 공동연출하는 작품이다. 장 랑베르-빌드는 2016년 ‘로베르토 쥬코’를 통해 한국 관객들을 만난 바 있다.
 
이들이 연출할 ‘리차드 3세’는 ‘광대극’이라는 독특한 형식이 특징이다. 단 2명의 배우가 쉴새 없이 의상과 분장을 교체하며 40명의 등장인물을 연기하고, 지금껏 절대 악으로 그려졌던 리차드 3세가 하얀 얼굴에 익살스러운 표정을 띤 채 등장한다. 광대극 특유의 유머가 녹아 든 무대가 오히려 리차드 3세의 잔혹함과 양면성을 더욱 극적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이 공연은 2016년 프랑스 초연 이후 프랑스 전역 및 일본에서 펼쳐진 바 있다. 국립극단이 연극의 해외교류 활성화를 위해 일본 작품 ‘밖으로 나왓!’(2017), 영국 작품 ‘나, 말볼리오’(2016) 등에 이어 선보이는 연극 ‘리차드 3세’는 오는 29일부터 7월 1일까지 3일간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되며, 티켓 가격은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국립극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