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11월 개막 ‘어쩌면 해피엔딩’ 뉴캐스트 눈길…문태유, 전성우, 신주협, 박지연, 강혜인 등

작성일2018.09.17 조회수175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2016 초연, 2017년 앵콜 공연 당시 매진행렬을 기록하며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이 오는 11월 다시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가까운 미래를 배경으로 인간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헬퍼봇' 간의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특히 섬세한 이야기와 신선한 소재, 재즈와 클래식을 녹인 음악 등으로 지난해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6관왕, 제 6회 예그린어워드 4관왕을 차지하며 평단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번지점프를 하다'의 콤비 박천휴 작가와 윌 애런슨 작곡가, '무한동력', '알앤제이'의 김동연 연출이 다시 뭉친 이번 공연에는 새로운 캐스트들이 대거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옛 주인을 기다리며 홀로 살고 있는 핼퍼봇5 올리버 역에는 지난 초연과 앵콜 무대에 섰던 김재범을 필두로 '거미여인의 키스'의 문태유, '엘리펀트송'의 전성우, '난쟁이들'을 통해 데뷔한 신예 신주협이 나선다.

똑똑하고 명랑하지만 관계에 대해서는 냉소적인 헬퍼봇6 클레어 역에는 지난 시즌 무대에 섰던 최수진과 함께 '리차드3세'의 박지연, 오디션에서 높은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신예 강혜인이 캐스팅되어 무대에 오른다.

올리버의 옛 주인 제임스 역할은 '배니싱', '사의찬미'의 연출가로도 활약했던 성종완과 '생쥐와 인간'의 양승리,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의 권동호가 맡아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오는 11월 13일 DCF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개막한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대명문화공장, 더웨이브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