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한·영 청소년들의 생생한 목소리 담은 ‘오렌지 북극곰’ 다시 무대로

작성일2018.10.01 조회수111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이 연극 ‘오렌지 북극곰(Orange Polar Bear)’을 다시 무대에 올린다.
 

연극 ‘오렌지 북극곰’은 국립극단이 2014년부터 시작한 ‘한국-영국 청소년극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한 작품이다. 국립극단은 영국의 창작진과 함께 개발·제작한 청소년극을 양국 관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이 프로젝트를 진행해왔으며, 그 일환으로 2016년 ‘오렌지 북극곰’을 처음 선보인 바 있다.
 

이 작품은 엄마 없이 청소년기를 보내는 한국의 소녀와 이민자의 아들로 영국에 살고 있는 소년의 이야기를 그린다. 서로를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소녀와 소년은 함께 정체성의 혼란을 겪으며 어느 순간 서로 교감을 나누게 된다. 작가 고순덕과 에반 플레이시(Evan Placey)는 작품 개발단계에서 공동워크숍에 참여한 양국 청소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 이 작품을 썼다.


올해 ‘오렌지 북극곰’은 초연을 새롭게 발전시킨 버전으로, 한국과 영국의 배우들이 양국의 언어로 공연한다. 연출은 영국 어린이청소년극 현장을 30여 년간 지켜온 연출가 피터 윈 윌슨(Peter Wynne-Willson)이 맡는다. 소녀 지영 역은 초연 멤버인 김민주가 연기하며, 소년 윌리엄역은 오디션을 통해 새롭게 발탁된 영국의 신인 배우 라자크 쿠코이(Rasaq Kukoyi)가 연기한다.


연극 ‘오렌지 북극곰’은 10월 11일부터 10월 21일까지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펼쳐진다. 공연은 한국어 및 영어로 진행되며, 한영자막이 제공된다. 이 작품은 이후 11월 영국 버밍엄 레퍼토리 씨어터(Birmingham Repertory Theatre)에서도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국립극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