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우리가 몰랐던 베토벤 재조명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 캐릭터 포스터 공개

작성일2018.11.13 조회수136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베토벤의 삶과 꿈을 다룬 창작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11월 27일 개막하는 추정화 연출의 신작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는 죽음을 앞둔 베토벤이 자신의 삶을 되돌아 보며 청년시절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형식으로 전개된다. 베토벤이 청년시절 가졌던 꿈과 좌절, 그리고 마리라는 여인을 통해 되찾게 되는 희망을 그려냄으로써 우리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선사하는 작품이다.

 

먼저 루드윅 역의 이주광, 정의욱, 김주호는 고뇌에 찬 표정으로 ‘인생은 폭풍… 자네, 어떤 꿈을 꾸고 있나?’라는 물음을 관객들에게 던진다. 한 시대를 풍미한 최고의 음악가였지만 전성기에도 또 다른 진로를 생각했다는 사실이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청년 루드윅을 연기하는 김현진, 박준휘는 생각에 잠긴 듯한 눈빛으로 ‘잘난 척 하지마! 꿈꿀수록 고통뿐이야!’라는 카피를 전한다. 꿈이 좌절된 청년의 고민과 반항기를 표현한 포스터다. 첫 캐스팅 발표 당시 청년 루드윅 역에 이름을 올렸던 김대현 배우는 건강상의 이유로 아쉽게 자진 하차했다. 새롭게 합류할 청년 루드윅 역의 배우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좌절에 빠져있던 루드윅에게 음악의 힘과 희망을 일깨워 주는 마리 역의 김소향, 김지유, 김려원, 임남정(언더스터디)은 잔잔한 미소를 머금고 있다. ‘선생님은 음악을, 전 인생을 담는 건축가가 될거에요’라는 카피는 마리가 꿈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가진 인물임을 짐작케 한다.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베토벤의 새로운 면모를 조명하는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는 오는 11월 27일부터 2019년 1월 27일까지 대학로 JTN아트홀에서 공연된다.

 

글 : 김대열 기자 (매거진 플레이디비, kmdae@interpark.com)

사진 : 아담스페이스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