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소프라노 임선혜, 뮤지컬 '팬텀' 크리스틴 다에 역으로 합류

작성일2018.11.26 조회수146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내달 1일 개막을 앞둔 뮤지컬 ‘팬텀’에 고(古)음악의 세계적 디바 소프라노 임선혜가 합류한다. 임선혜는 2015년 '팬텀' 초연에 이어 두 번째로 크리스틴 다에 역을 맡아 연기하게 됐다.
 

임선혜는 유럽을 주무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로,  초연 당시 장르의 벽을 뛰어넘는 캐스팅으로 화제에 오른 바 있다. 고음악계의 거장 지휘자 르네 야콥스(Rene Jacobs)로부터 “노래뿐만 아니라 연기도 잘해서 배역과 스스로의 몸이 하나가 되는 가수”라는 극찬을 받은 임선혜는 서울대 음대 졸업 후 독일 칼스루에 국립음대 유학을 계기로 세계적인 거장 필립 헤레베게(Philippa Herreweghe)에게 발탁됐다. 르네 야콥스와의 모차르트 오페라 시리즈 5편을 비롯한 20여 편의 음반과 실황 DVD들은 그래미 어워드에 노미네이트됐고, 영국의 그라모폰 음반상, 독일 비평가상 등 권위 있는 음반상을 휩쓸기도 했다.
 

임선혜의 '팬텀' 출연에 대해 연출가인 로버트 요한슨은 “임선혜가 바쁜 일정속에서도 ‘팬텀’에 다시 합류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크리스틴 다에’역은 마치 그녀를 위해서 만들어진 것 같다. 그녀는 완벽하게 준비되어 있으며 2018년 캐스트와의 새로운 케미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뮤지컬 '팬텀'은 가스통 르루의 대표작 '오페라의 유령'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주인공 에릭의 비극적인 스토리를 강렬한 음악과 화려한 무대로 녹여내 2015년부터 2년 연속 연간 티켓 판매 1위를 석권한 흥행작이다. 임태경, 정성화, 카이, 김순영, 이지혜, 김유진, 김주원 등 인기 배우들과 소프라노, 프리마 발레리나가 함께 참여하는 이번 세 번째 공연은 12월 1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하며, 3차 티켓 오픈은 오는 11월 29일 인터파크에서 진행된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