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연극 ‘어나더 컨트리’ 국내 초연 공개 오디션…한국판 ‘콜린 퍼스’가 될 배우는?

작성일2018.12.14 조회수1389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연극 '어나더 컨트리'가 2019년 5월 국내 초연 무대에 오른다.

연극 '어나더 컨트리'는 1930년대 영국의 명문 사립학교를 배경으로 계급과 권위적인 공간에서 자유로운 영혼의 가이 베넷과 공산주의를 신봉하는 이단아 토미 저드, 이 두 청년의 이상과 꿈, 좌절을 그린 이야기이다. 공연은 씁쓸하면서도 아름다웠던 젊은 날을 그리는 동시에 ‘인간 대 인간으로의 존중과 이해’, ‘국가와 개인적인 이념 사이의 정체성’ 그리고 이를 고민하고 방황하는 그들의 성장 스토리를 그릴 예정이다. 

이 작품은 줄리안 미첼(Julian Mitchell) 원작으로 1982년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연극으로 초연되었고, 같은 해 ‘올리비에 어워드 올해의 연극상’과 ‘올리비에 어워드 연극 부분 올해의 신인상’(수상자 Kenneth branagh)을 거머쥐었다. 초연부터 호평이 쏟아진 극은 1984년에 동명의 영화로 개봉 되었으며, 영국 대표 배우 콜린 퍼스의 데뷔작으로 유명하다. 콜린 퍼스는 연극에서는 가이 베넷 역을, 영화에서는 토미 저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으며, 영화 출연 당시 스물 두 살이었던 콜린 퍼스는 이 작품으로 호평을 받아 이후 많은 연극과 영화, 드라마에 출연하게 되면서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되었다.
 
연극 ‘어나더 컨트리의 제작사 PAGE1은 국내 초연 무대를 앞두고 공연에 함께할 주·조연 배우를 찾는다. PAGE1의 관계자는 “공개 오디션을 통하여 작품에 맞는 역량 있는 인재를 발굴하는데 주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디션 전형 배역으로는 ‘가이 베넷 역’, ‘토미 저드 역’, ‘제임스 하코드 역’, ‘파울러 역’, ‘워튼 역’까지 총 5인의 캐릭터를 선발할 예정이다. 응시 자격으로 기본적인 연기와 안무 능력을 갖추며 실력과 인성을 겸비한 신인 및 경력 배우, 향후 연습 및 공연 전 일정에 참여할 수 있는 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오디션 지원은 구글 드라이브(https://hoy.kr/DR5I)에 있는 지원서 작성 후 이메일 접수(acountry2019@gmail.com)로만 가능하다. 서류 접수는 오는 12월 17일부터 2019년 1월 7일까지이며, 1차 서류 합격자에 한해 1월 14일 실기 전형 오디션을 개최한다.

연극 '어나더 컨트리'는 내년 5월부터 8월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한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로네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