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노라가 집으로 돌아왔다! 연극 ‘인형의 집, Part 2’ 서이숙, 우미화, 손종학, 박호산 등 출연

작성일2019.01.24 조회수187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연극사에서 가장 중요한 작품 중 하나로 손꼽히는 입센의 ‘인형의 집’, 그 15년 뒤 이야기가 펼쳐진다.
 
1879년 초연된 헨리크 입센의 ‘인형의 집’은 사회가 요구한 역할에 갇혀 자기 자신으로 살지 못했던 노라가 모든 것을 버리고 집을 나가는 것으로 막을 내린다. 여성이 자아를 찾기 위해 가정을 버리고 가출한다는 설정은 당시 사회 분위기에서는 용납할 수 없는 충격적인 결말이었기 때문이다.
 
이제 집을 나갔던 노라가 집으로 돌아왔다. 미국의 극작가 루카스 네이스(Lucas Hnath)가 2017년 발표한 작품, ‘인형의 집 Part 2’를 통해서다. 15년 만에 집으로 온 노라, 그녀는 왜 돌아온 것일까?  

'인형의 집 Part 2’는 노라가 떠난 후 남겨진 자들은 어떤 삶을 살았으며, 떠났던 그녀는 자신이 원하는 삶을 온전히 살았을까? 라는 질문에서 시작된다.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노라는 15년 전 자신이 힘껏 닫고 나갔던 문을 다시 열고 돌아와 남겨졌던 토르발트, 유모 앤 마리, 딸 에미를 차례차례 대면한다. 미처 예상치 못했던 서로의 모습을 마주하게 된 사람들, 노라는 다시 한번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2017년 미국의 사우스 코스트 레퍼토리 극장을 거쳐 브로드웨이에 입성한 ‘인형의 집 Part 2’는 개막하자마자 언론의 호평과 관객들의 찬사를 받으며, 그해 토니 어워드(Tony Awards) 작품상, 연출상, 여우주연상, 남우주연상, 의상상 등 8개 부문을 포함해,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Drama Desk Awards)’, ‘아우터 크리틱 서클 어워즈(Outer Critic’s Circle Awards)’에 노미네이트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듬해에는 무려 27개 극장에서 공연되며 2018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상영된 연극으로 선정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다.
 
한국 초연인 이번 공연에서 주인공 노라 역은 지난해 연극 ‘엘렉트라’(한태숙 연출)에서 압도적인 연기를 선보인 서이숙과, 베테랑 연극배우이자 최근 드라마 ‘SKY 캐슬’에서 도훈 엄마 역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우미화가 더블 캐스트로 출연한다.
 



노라의 남편 토르발트 역에는 ‘미생’의 마부장으로 잘 알려진 배우 손종학과 ‘나의 아저씨’와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통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박호산이 출연하여 돌아온 노라와 팽팽한 설전을 펼친다.
 
또한 노라가 떠난 가정을 지킨 유모 앤 마리 역에는 배우 전국향, 성인이 되어 엄마를 처음 대면하게 된 노라의 딸 에미 역에는 배우 이경미가 출연한다. 그리고 연극 ‘하이젠버그’, ‘비너스 인 퍼’,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의 김민정이 연출가로 함께한다.
 
관객들에게 뜨거운 논쟁을 불러일으킬 ‘인형의 집 Part 2’는 4월 10일부터 28일까지 LG아트센터 공연된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LG아트센터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