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연극 '에쿠우스' 9월 개막...류덕환, 오승훈, 서영주, 이석준, 안석환, 장두이 출연

작성일2019.07.29 조회수190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한국 초연 44주년을 맞은 연극 '에쿠우스'가 오는 9월 무대로 돌아온다. 류덕환, 오승훈, 서영주, 이석준, 안석환, 장두이 등 금일 공개된 화려한 캐스팅이 기대를 모은다.

영국의 극작가 피터 쉐퍼의 대표작인 연극 '에쿠우스'는 말 일곱 마리의 눈을 찔러 법정에 선 17세 소년 알런과 그를 치료하려는 정신과 의사 다이사트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인간의 원초적인 정열과 순수, 신과 종교, 정상과 비정상 등의 경계에 대해 첨예하게 다룬 명작으로 꼽힌다. 제목인 '에쿠우스(Equus)'는 말(馬)이라는 뜻의 라틴어다. 이 작품은 1975년 뉴욕비평가상과 토니상 최우수 극본상을 수상했으며, 국내에서도 1975년 초연 이후 강태기, 송승환, 최민식, 정태우 등의 스타 배우를 배출하며 매 공연마다 꾸준히 화제에 올랐다.

국내 초연 44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공연은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 1관의 첫 문을 열게 됐다. 연출은 1975년 국내 초연에 출연한 이후로 이 작품의 역사를 가장 오랜 기간 함께 해온 이한승(현 실험극장 대표)이 다시 한번 맡았다.
 



탄탄하게 꾸려진 출연진도 눈길을 끈다. 최근 영화 '난폭한 기록', 드라마 '신의 퀴즈: 리부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온 배우 류덕환이 2015년 공연 이후 3년 여 만에 다시 알런으로 돌아온다. 류덕환이 군 재대 이후 연극 무대에 복귀하는 첫 작품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제23회 춘사영화제 신인남우상, 제5회 들꽃영화상 신인배우상 2관왕을 수상하며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른 배우 오승훈이 작년 정기공연에 이어 다시 한번 알런으로 분하며, 2015년 공연에서 10대의 나이로 '에쿠우스'에 캐스팅돼 역대 최연소 알런으로 화제를 모았던 서영주가 다시 알런을 맡아 보다 깊고 성숙해진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정신과 의사 다이사트 역은 연극 '리어왕',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등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해온 베테랑 배우 장두이와 함께 지난해 '에쿠우스' 정기공연에 출연했던 안석환이 맡았다. 또한 최근 '킬 미 나우', '시련', '반 고흐와 해바라기 소년' 등에서 활약해온 이석준이 처음으로 다이사트 역을 맡아 새롭게 합류하게 됐다.
 

연극 '에쿠우스'는 9월 7일(토)부터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 1관에서 펼쳐지며, 티켓 오픈은 차주 8월 6일(화) 오후 2시 인터파크티켓에서 진행된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나인스토리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