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네이버 웹툰 ‘찬란하지 않아도 괜찮아’ 연극으로 만난다! 박란주, 유제윤, 김이삭 등 참여

작성일2019.08.01 조회수141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연극 '찬란하지 않아도 괜찮아'가 10월 개막을 확정 지으며, 캐스팅을 발표했다.

이 작품은 2017년 7월부터 2019년 3월까지 네이버 웹툰을 통해 연재된 까마중 작가의 웹툰 ‘찬란하지 않아도 괜찮아’가 원작으로,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한 국산 원작 만화의 2차 연계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콘텐츠 제작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2019만화 연계 콘텐츠 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원작 웹툰은 현재 우리 사회에서 가장 힘든 삶을 살아가는 2~30대 젊은 청춘들의 현실적인 이야기로 첫 연재부터 마지막 회까지 평균 9.97의 평점을 기록하며 폭 넓은 연령층에 공감을 받았다.

한평생 찬란하게 살라고 부모님이 지어주신 이름을 가진 주인공 찬란은 평범한 외모와 평범한 속도, 평범한 욕심을 가졌다. 가난한 관계로 일주일 내내 하루도 제대로 쉴 수 없는 바쁜 스케줄과 가끔은 고립된 느낌으로 대학 4년을 버티고 있는 중이다. 일찍 수업이 끝난 어느 날, 잘못 들어선 타 과 건물에서 우연히 만나게 된 도래와 얽혀 얼떨결에 폐부위기에 놓인 연극부에 가입하게 되고, 연극부원인 유, 시온, 진과 함께 연극부의 마지막 연극을 준비하게 된다.
 
어려운 가정형편 속에서 열심히 대학생활을 해나가지만 점차 자기자신을 잃어가는 주인공 찬란 역에는 박란주와 연극부의 작가이자 연출로 찬란을 폐부 직전의 연극부로 이끄는 도래 역에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을 집중시키는 유제윤과 김이삭이 더블 캐스팅됐다.

연극부의 분위기 메이커이자 밝고 명랑하지만 숨겨진 상처와 고민을 가진 유 역에는 김현진과 배려심 많고 마음 따뜻한 맏언니 혁진 역에는 탁월한 순발력과 소녀 같은 감성을 겸비한 이설희가 그리고 연극부에서 기획을 담당하며 궂은 일을 도맡아 하는 시온 역에는 무대와 드라마, 영화, CF 등 종횡무진 하는 홍희원이 캐스팅되었다.
 
제작사 콘티(Con.T)의 관계자는 "작품 선정 과정에서부터 지금 배우들의 캐스팅 계획을 세웠고, 원작 계약이 성사된 이후 2018년 여름부터 지금의 배우들을 만나 원작을 소개하며 합류를 논의해왔으며, 이후 매월 배우, 창작진이 모여 작품에 대한 논의를 거쳐 개발단계를 함께해왔다"라고 전했다.
 
연극 '찬란하지 않아도 괜찮아'는 오는 10월 4일부터 11월 10일까지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되며, 9월 첫주에 티켓 오픈 예정이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콘티(Con.T)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