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오빠, 강타의 첫 뮤지컬…‘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리뷰

작성일2018.08.24 조회수4959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여자들에게는 살기 더 힘든 세상이잖아요. 자기 꿈도 사라지고, 자기 이름도 사라지고”

보는 이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멋진 외모에 상대의 감정에 섬세하게 공감할 줄 아는 따뜻한 말투까지. 바로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를 통해 뮤지컬 배우에 처음으로 도전한 1세대 아이돌 H.O.T 리드보컬 출신 강타가 보여주는 남자주인공 로버트 킨케이드의 얘기다.

지난 11일 개막한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미국 아이오와주의 한 시골마을에 사는 주부 프란체스카와 사진 촬영을 위해 마을을 찾은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메릴 스트립, 클린트 이스트우드 주연의 동명 영화로 더 잘 알려진 이 작품은 지난해 국내에서 초연되어 중년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재연에서는 초연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박은태와 함께 강타, 김선영, 차지연 등이 새롭게 합류했다. 특히 강타는 연예계 데뷔 후 처음으로 도전하는 상업 뮤지컬이기에 더 많은 화제를 모았다.

‘실제 본인의 모습과 닮았다’며 적극적으로 출연을 권유한 주변인들 덕분에 어렵게 뮤지컬 출연을 결심했다던 강타는 본 공연에서 이를 증명하듯 높은 싱크로율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강타 특유의 미성은 넘버의 분위기에 잘 녹아 들었고, 로맨스물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상대 배역과의 '케미'도 자연스러웠다.

물론 뮤지컬 무대에 아직 100% 적응하지는 못한 듯 순간순간 설익은 연기들은 아쉬웠지만, 강타는 극 전반에 걸쳐 프란체스카를 향한 로버트 킨케이드의 감정을 온전하게 전달했다. 첫 도전이기에 뮤지컬 배우로서의 다음 작품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상대역으로 나선 차지연 역시 이전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연기와 노래 톤으로 눈길을 끌었다. ‘위키드’, ‘레베카’ 등 카리스마 있는 역을 주로 맡았던 그는 강렬했던 기존의 모습을 지우고 평범한 주부의 모습을 연기했다.

특히 설레는 감정에 안절부절못하는 소녀 같은 모습부터 가족을 위해 희생하는 엄마의 모습까지 깊은 감성으로 표현하는 차지연의 스펙트럼 넓은 연기는 극의 먹먹함을 더했다. 또한 진성으로 뻗어 나가는 고음 대신 성악 발성을 활용한 창법으로 소화하는 넘버 역시 차지연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게 했다.

‘불륜 미화’에 대한 우려와 달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한 여자의 인생’에 초점을 맞추며 영리하게 작품을 이끌어나간다. “당신을 만나 내 진짜 모습을 찾은 것 같아요” 등의 대사는 프란체스카의 감정을 공감하게 했고, 두 사람의 만남을 훼방 놓는 주변의 시선 및 전화벨 소리도 결코 이들의 사랑을 단순히 로맨틱하게만 보이지 않게 했다.

두 시간 사십여 분 동안 드넓은 옥수수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한 여인의 삶을 바라보다 보면, 바쁜 일상속에서 잊고 살았던 뜨거운 감정을 한번쯤 돌아보게 된다. 10월 28일까지 샤롯데 씨어터.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쇼노트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