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김상중·김승우 뭉쳤다…No.1 팬의 서늘한 집착, 연극 <미저리>

작성일2018.02.14 조회수3742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저는 당신의 넘버원 팬이에요.”

당신의 팬이라는 대사 한 마디가 이렇게 오싹하게 들릴 수 있을까? 스릴러 연극 <미저리>의 프레스콜이 지난 13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열렸다.

<미저리>는 스티브 킹의 동명 소설과 영화를 원작으로 인기 소설 ‘미저리’의 작가 폴을 동경하는 팬 애니의 광기 어린 집착을 담고 있는 작품이다. 특히 지난 1990년 개봉한 동명의 영화에선 등골을 오싹하게 하는 캐시 베이츠의 명연기로 국내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김상중, 김승우 등 TV 드라마 배우 출연
연극의 재미 다시 한번 느껴
 


이날 프레스콜에서는 스타 작가 폴 역을 맡은 김상중, 김승우, 이건명과 애니 역을 맡은 길해연, 이지하, 고수희가 번갈아 시연에 나섰다. 폴과 애니, 두 사람 사이의 묘한 긴장감이 중요한 작품인 만큼 배우들은 관록이 넘치는 호흡으로 극을 이끌어 나갔다. 특히 애니 역의 배우들은 극단적으로 변하는 그녀의 성격을 대사 톤의 변화로 섬세하게 그려 나갔다.

<미저리>는 캐스팅 발표 당시 김상중, 김승우 등 주로 TV 드라마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나서 많은 화제를 모았다. 드라마 <궁>, <호랑이 선생님> 등을 만들었던 황인뢰 PD가 직접 연출을 맡게 되면서 이와 같은 캐스팅이 이뤄진 것. 김상중은 “황인뢰 PD가 워낙 영상의 서정미를 잘 살리는 감독이기 때문에, 연극에서도 섬세하고 재미있는 작품이 되겠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승우 역시 “연극을 하면 무대에서 나의 연기 실력이 완전히 들통날까 봐 걱정했던 것도 사실이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연습하다 보니 ‘이래서 연극을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
 



영화·소설과는 다른 매력의 연극 <미저리>
웃음·멜로 녹아있는 작품 

동명의 영화 및 소설을 기반으로 만든 작품인 만큼, 연극 무대를 거쳐 달라진 <미저리>의 매력도 관심사. 폴 역의 이건명은 “영화, 소설과는 다른 연극 <미저리>의 가장 큰 매력은 웃음 코드”라며 말을 이어나갔다. “아마 2시간 동안 스릴러물의 전형적인 분위기만 갖고 간다면 연극 특성상 보는 관객들이 힘들었을 것이다. 극 곳곳에 한숨 돌리고 갈 수 있는 웃음 코드들을 숨겨놓았다. 영화와는 또 다른 매력을 분명히 느낄 것이다”

황인뢰 연출은 “스릴러 기조와 함께 사랑할 줄 모르는 여성의 서툰 사랑이 갖는 애틋함을 연극에서 살리려고 노력했다”며 "스릴러 요소와 함께 녹인 멜로도 주목해달라"고 당부했다.
 



애니는 외로움의 끝에 선 인물
세 페어마다 색다른 매력 느낄 수 있어


극의 긴장감을 조성하는 애니 역할의 배우들은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 영화와의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에 많은 부담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고수희는 “세 배우 중 제가 가장 영화 속 캐시 베이츠와 닮았기 때문에 부담이 컸다”며 “한국의 고시 베이츠가 되겠다는 생각으로 영화를 보며 많이 연구했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길해연은 “’애니는 외로움의 끝에 선 사람’이라는 감독님의 말에 힌트를 얻어 인물을 조금씩 그려 나가게 됐다”고 밝혔다.

유일한 원캐스트로 폴의 행방을 쫓는 마을 보안관 버스터 역을 맡은 고인배는 세 페어의 차이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3월 중순까지는 세 페어가 고정으로 공연을 펼치게 되는데 페어마다 느낌이 정말 다르다. ‘김상중·길해연’ 페어는 원작에 가장 가까운, 노련함과 중후함이 돋보이는 커플이다. ‘김승우·이지하’ 페어는 애니의 멜로가 가장 돋보이는 커플이란 생각이 들었고, ‘이건명·고수희’ 페어는 귀엽고 유머러스한 느낌이 잘 드러나는 커플인 것 같다. 각 커플마다 전혀 다른 느낌이라 세 페어의 공연을 모두 본다면 비교해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

연극 <미저리>는 오는 4월 15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계속되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기준서(스튜디오 춘)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