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오!캐롤’ 제작발표회 말말말…생애 첫 뮤지컬 도전, 주병진 "밥값 제대로 하겠다"

작성일2018.08.10 조회수1177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1년 6개월 만에 다시 돌아오는 뮤지컬 '오!캐롤'의 제작진이 지난 9일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새로운 배우와 함께 이번 시즌에 달라진 점을 소개했다.

뮤지컬 '오!캐롤'은 팝의 거장 닐 세다카의 히트 팝을 배경으로 리조트에서 펼쳐지는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극의 제목이기도 한 '오 캐롤(Oh Carol)’, ‘유 민 에브리띵 투 미(You Mean Everything to Me)’, ‘원 웨이 티켓(One Way Ticket)’ 등 한 번쯤 들어 봤을 만한 익숙한 멜로디로 흥겨운 무대를 선사하는 작품이다.

이 작품의 제작사 쇼미디어그룹 대표이자 프로듀서인 박영석은 "'오!캐롤'은 미국 오프브로드웨이에서 공연되고 있는 '브레이킹 업 이즈 하드 투 두(Breakin' Up Is Hard To Do)'란 작품이 원작이지만 좀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기 위해 유명한 노래 제목으로 바꾸고, 대극장에 맞게 재구성했다. 닐 세다카의 음악만 사용했지 한국에서 거의 재창작한 것이나 다름없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닐 세다카는 현재도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로, 미국에서는 비틀즈, 엘비스 프레슬리, 포시즌스와 더불어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아티스트이다. 한국에도 그의 번안곡이 많이 알려졌고, 방송·영화·광고 등에도 많이 사용되어 젊은 층에도 그의 노래는 익숙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작품은 지난 2016년 초연을 마치고 2주 만에 3개월 연장 공연과 지방 투어도 다녔다. 이렇게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친숙한 음악의 힘이 아닐까 싶다. 이번 시즌에는 2곡이 추가됐다. 내용이 더 탄탄해지고, 들을 거리, 볼거리가 많아졌다. 그리고 주병진을 비롯해 새로운 배우들이 합류해 더욱 풍성한 작품이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많은 관심이 쏠린 것은 생애 첫 뮤지컬 도전에 나선 방송 경력 41년 차 주병진이다.

주병진은 파라다이스 리조트 쇼의 유머러스한 MC이면서 한 여자만 바라보는 순애보를 간직한 허비 역으로 캐스팅됐다.

그는 "뮤지컬이라는 거대한 산이 제 옆에 다가왔을 때 숨도 쉬지 못하고 마음을 주체할 수 없었다. 이번이 제 인생에서 마지막 기회가 될지 모르겠다. 큰 산에 오를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승낙했다. 감동을 주는 공연도 좋지만, 우리 작품은 관객분들이 공연을 보고 나면 힐링이 되고 얼굴 표정이 밝아질 것이다. 내 인생도 이 작품을 통해 조금 더 환해진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연습하면서 그런 기운을 벌써 받고 있다. 매 순간이 즐겁고 행복하다. 뮤지컬을 사랑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허비 역할이 내 삶과 직결되는 느낌이다. 허비가 품고 있던 열정, 사랑. 그리고 그것을 쏟아내지 못한 오랜 세월 등. 실제로 나도 가슴 안에 응어리진 많은 것을 스스로 삭이고 살아왔던 삶이 있었다 이런 것이 흡사하지 않나 싶다. 극 중 허비도 싱글로 나오고 저도 아직 싱글인 부분도 그렇다(웃음), 이 역할을 맡고 해석을 따로 할 필요도 없다. 극중에서 무명의 MC 역이기도 하다. 90프로 이상이 나와 맞아떨어진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최근 MBC '일밤-복명가왕'에 출연해 노력 실력을 뽐내기도 한 그는 "노래에 대한 관심은 어렸을 때부터 많았지만, 아무래도 연습하면서 가장 걱정되는 것이 노래이다. 다행히도 연습하면서 조금씩 실력이 늘고 있다. 지속해서 노력하는 수밖에 없다. 밥값 제대로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선경, 이혜경과 더불어 젊은 시절 화려한 스타 가수였다가 파라다이스 리조트의 사장인 에스더 역으로 새롭게 캐스팅된 박해미는 "초연 때부터 이 작품과 인연이 있었지만 결국에는 하지 못했다. 제가 연출가로 활동하면서 바쁘게 지내고 있다. 하지만 이 작품을 연습하면 에너지가 생겨 다른 곳에 가서도 힘을 낼 수 있다. 인생 살맛 난다"고 사이다 같은 발언으로 박수를 받았다.

리조트의 가수이자, 매력적인 바람둥이 델 역으로 나서는 정원영은 "대본상에 델은 최고의 미남이고 인기가 많다고 되어 있다. 제가 표현하는 델은 보통 생각했을 때 미남이라고 하는 정해져 있는 고정관념을 깨고 나오는 매력이 있다. 델 역의 배우들 중에서 키도 가장 작다. 일부러 귀엽게 하지 않아도 귀여움이 저절로 나온다"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명랑 쾌활하고 당찬 성격의 가수 지망생인 로이스 역에는 최근 폐막한 뮤지컬 '미인'에서 활약한 스테파니가 참여한다. 그녀는 "저는 그동안 여전사 같거나 혹은 나이가 많은 역할을 주로 했다. 최근 '미인'에서의 역할도 독립투사의 센 여자였다. 이번에 제가 맡은 로이스는 밝은 톤을 가진 캐릭터다. 저에게는 이런 역할이 처음이라 굉장한 도전이다. 평소 혼자 있을 때는 우울함도 많은데 연습하면서 밝아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우들이 입을 모아 행복한 공연이라고 말하는 뮤지컬 '오!캐롤'은 오는 8월 16일 디뷰브아트센터에서 개막하여 10월 21일까지 계속된다.

공연에는 주병진, 박해미, 정원영, 스테파니 외에도 김선경, 이혜경, 성기윤, 서범석, 윤영석, 서경수, 박영수, 박한근, 김태오, 최우리, 허혜진, 최지이, 아미, 이하린, 조환지 등이 참여한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쇼미디어그룹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