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포토스토리] 멋짐이란 것이 폭발했다! 지창욱, 강하늘, 성규 ‘신흥무관학교’

작성일2018.09.21 조회수4094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지난 19일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프레스콜 현장의 모습을 사진으로 생생하게 풀어봤다.
 
 



▲ 조선 총독 데라우치가 전국에 대한제국 군대 해산 명령을 내린다.
 



▲ 장군이 되어 나라를 지키고자 하는 지청천
 



▲ "이제는 내가 나설 차례"
 



▲ "죽는 장소와 시간은 내가 정할거야" 독립군을 꿈꾸는 팔도
 



▲ 시인을 꿈꾸는 유생의 아들 동규
 



▲ 신흥무관학교에 다니는 동규, 팔도, 혜란, 나팔의 맹세 "우린 한날 한시에 같이 죽는거야"
 



▲ "빼앗긴 봄과 슬픔과 언어를 잊지 않을거야" 나라를 되찾고자 하는 지청천의 결심
 



▲ "네 옆에 있으면 어둠이 짙어져" 떠나온 친구를 그리워하는 동규
 



▲ "또 만나자, 내 친구"
 



▲ "청산리 전쟁을 시작한다. 내 가슴이 뜨겁게 타오른다"
 



▲ "우리는 기록을 남기지 않는다. 죽어도 죽지 않는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배경훈(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