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단독] 천재 시인, 시인의 왕을 만나다…뮤지컬 ‘랭보’ 연습현장

작성일2018.10.12 조회수4696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내 시 어땠어요?”
“훌륭했어”
“당신 시도요! 날 파리 문단에 데뷔시켜줘요.”

당대에 인정받지 못했지만 누구보다 거침없고 자유로운 천재 시인, 랭보. 그리고 그의 천재성을 알아본 ‘시인의 왕’ 베를렌느. 한 편의 시와 같았던 이들의 삶을 다룬 작품이 무대 위에 오른다. 바로 오는 23일 개막하는 뮤지컬 ‘랭보’다.

이번 작품에선 랭보 역을 맡은 박영수·정동화·손승원·윤소호를 비롯해 베를렌느 역의 에녹·김종구·정상윤, 들라에 역의 이용규·정휘·강은일 등 대학로의 인기 스타들이 총출동해 무대를 꾸민다. 또한 ‘사의 찬미’ ‘배니싱’의 성종완 연출, ‘빨래’ ‘잃어버린 얼굴 1895’의 민찬홍 작곡가 등 실력파 창작진들이 함께 참여해 풍성한 이야기를 펼쳐나갈 예정이다. 개막을 2주일 여 앞둔 지난 8일, 대학로의 한 연습실에서 진행된 뮤지컬 ‘랭보’의 연습현장을 플레이디비가 단독으로 취재했다.
 



이날 연습은 극 초반부 내용을 담고 있는 1장부터 3장으로, 자유분방하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랭보와 그를 통해 새로운 자극을 받게 되는 베를렌느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어느 누구도 자신의 시를 이해하지 못하는 상황에 절망하던 랭보가 들라에로부터 베를렌느의 존재를 듣게 되는 장면을 노래하는 ‘모음들’, 창작의 고통으로 힘들어하는 베를렌느를 위로하며 에너지를 불어넣는 랭보의 모습을 그린 ‘하얀 달’ 등 이날 공개된 7곡의 넘버는 로맨틱하면서도 서정적인 운율로 그려졌다. 특히 실존 인물을 소재로 한 작품인 만큼 랭보와 베를렌느의 명시들을 넘버에 활용한 것이 눈에 띄었다.

성종완 연출은 “랭보와 베를렌느 모두 천재라고 칭송받던 시인인 만큼 그들의 시와 이야기를 최대한 많이 담아내는 게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이번 작품에선 제목을 포함해 그들의 시로만 창작 넘버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들의 예술성을 작품 속에 녹여내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인물이 갖고 있던 예술성을 잘 담아내기 위해 ‘어떻게 하면 최대한 시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이를 위해선 ‘시’가 가진 속성처럼 최대한 감각적이고 압축적인 방법으로 밀도 있게 이야기를 그려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풍부한 서브텍스트를 기반으로 무대부터 대사 하나하나까지 다듬어가는 중이다.”
 



출연 배우들 역시 이번 작품을 위해 랭보, 베를렌느의 시를 읽는 등 많은 공부를 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랭보 역의 윤소호는 “대사 대부분이 랭보와 베를렌느의 시에서 나온 만큼 작품의 방향성에 맞게 하나하나 섬세하게 해석하고 표현해야 했다”고 연습과정의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손승원 역시 “랭보는 반항적이면서도 거침없는 독특한 캐릭터인지라 평소 맡아보고 싶었던 역할”이라며 “시적인 대사들을 잘 표현하기 위해 기존의 문학들을 더 열심히 연구하고 있다”고 애착을 드러냈다.

뮤지컬 ‘윤동주, 달을 쏘다’를 통해 우리나라의 천재 시인 윤동주를 연기하기도 했던 박영수는 “같은 시인임에도 윤동주와 랭보는 정말 색이 다르다”며 “자유로운 느낌을 넘어 탱탱볼 같은 독보적인 캐릭터라 감당하기 어렵지만 열심히 연구해 무대에서 표현해내겠다”고 밝혔다.
 



랭보와 함께 막강한 존재감으로 극의 균형을 잡아나가는 베를렌느 역의 에녹은 "시 하나에 평생을 붙들고 살아가는 인물인지라 그 독특한 예민함을 표현하기가 쉽지 않으나, 그가 가진 특별함을 관객들에게 잘 전달해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들라에 역의 정휘는 “들라에는 랭보와 베를렌느의 연결고리이자, 이들의 특별함을 보며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인물”이라며 “어두움 속에 따뜻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랭보'을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성종완 연출은 “’랭보’는 현재와 과거 시점을 교차하며 세상을 떠난 랭보가 아프리카에 남겨놓은 시를 찾기 위해 베를렌느와 들라에가 여정을 떠나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라며 “미지의 세계로 향하는 이들의 여정이 바로 우리네 인생과 맞닿아 있는 만큼 이 작품을 통해 관객들이 ‘인생에 대한 사유’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뮤지컬 ‘랭보’는 막바지 연습을 거쳐 오는 23일 대학로 TOM 1관에서 개막하며,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기준서(스튜디오 춘)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