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유연석이 차기작으로 뮤지컬을 택한 이유는? ‘젠틀맨스 가이드’ 배우들의 말말말

작성일2018.11.15 조회수3968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김동완, 유연석 등 굵직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며 지난 9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개막한 코미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고귀한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가난한 청년 몬티 나바로가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제거하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려낸 이 작품은 2014년 뉴욕 브로드웨이 초연 당시 ‘토니어워즈’ 등 다수의 시상식에서 상을 거머쥐며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 국내 초연에선 데뷔 20주년을 맞은 그룹 신화의 김동완과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구동매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유연석, 뮤지컬 ‘타이타닉’, ‘오! 캐롤’ 등 여러 작품을 통해 실력을 쌓은 서경수가 주인공 몬티 역을, 오만석·한지상·이규형이 1인 9역을 소화하는 다이스퀴스 역을 맡아 극의 재미를 더한다. 이와 함께 임소하, 김아선, 김현진 등 실력파 배우들이 뭉쳐 무대를 꾸민다. 지난 13일 ‘젠틀맨스 가이드’ 프레스콜 현장에서 남긴 배우들의 인상적인 말들을 모아봤다.

 



몬티 역, 유연석
“’미스터 션샤인’을 마치고 쉬러 떠난 미국행 비행기에서 작품의 대본을 읽고 단숨에 매료됐어요.”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지고지순한 사랑을 보여준 구동매를 연기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배우 유연석. 높아진 인기만큼 그의 차기작에 관심이 쏟아진 것도 사실. 다양한 제안들이 들어오는 상황에서 유연석은 미국행 비행기에서 유쾌한 코미디를 담은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의 대본을 읽고 단숨에 매료돼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드라마의 인기로 인해 심적 거리감을 느낄 수도 있는 대중들을 위해 더 가까운 곳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싶었다고.
 



몬티 역, 김동완
“뮤지컬은 신중하게 택하는 편이에요. 잘못 삐끗하면 더는 캐스팅이 안될 수도 있기 때문에(웃음)”

뮤지컬 ‘시라노’ 이후 오랜만에 뮤지컬 무대로 복귀한 김동완. 이제는 뮤지컬 배우라는 수식어가 전혀 어색하지 않은 무대 경력을 지녔음에도 여전히 작품 선택에 있어서는 조심스럽다고. 그럼에도 이번 공연은 오만석, 한지상, 유연석 등 든든한 배우들이 함께한다는 소식에 기쁜 마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연습 때 함께하는 배우들의 모습만 봐도 즐겁고 흥분됐다는 그는 이날 프레스콜에서 출연진들의 탄탄한 팀워크를 자랑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다이스퀴스 역, 오만석
“코미디 안에서도 다양성을 가진 작품이 필요하다 생각해요.”

코미디를 좋아하는 배우로서 오랜만에 코미디 뮤지컬을 만나게 된 것이 매우 기쁘다는 배우 오만석. 장르가 편중된 뮤지컬 시장에 대해 아쉬움을 밝힌 그는 이번 작품이 또 다른 색을 가진 코미디 뮤지컬로서 오랫동안 사랑받길 바란다는 의견을 남겼다. 긴 시간 무대에서 배우로서, 연출로서 활동하고 있는 그이기에 남길 수 있는 소신 발언인 것.
 



다이스퀴스 역, 한지상
“1인 9역이요? 호수 위 백조가 된 듯한 느낌이에요.”

 
1인 9역을 맡아 성별, 연령을 초월한 연기를 선보여야 하는 다이스퀴스 역의 한지상. 멀티 롤을 맡은 소감을 묻는 말에 ‘백조가 된 듯 하다’는 표현을 남긴 그는 평온한 무대 위 모습을 위해 숨 가쁘게 준비해야 하는 백스테이지 모습이 물속에서 바쁘게 헤엄을 치는 백조 같았다고 설명했다. 9명의 배역을 소화하기 위해서 한지상은 매 공연마다 15초~20초 사이에 10여 벌이 넘는 옷을 신속히 갈아입어야 한다고.
 



다이스퀴스 역, 이규형
“최근 들어 즐거운 에너지를 발산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싶었어요.”

 
JTBC 드라마 ‘라이프’에서 정형외과 전문의 예선우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이규형. 드라마뿐만 아니라 뮤지컬 ‘팬레터’, ‘사의 찬미’ 등 주로 무게감을 가진 작품들에 출연했던 그였기에 코미디에 대한 갈증이 컸다는 것. 웃음을 유발할 수 있는 캐릭터에 대한 욕심이 생기던 찰나 ‘젠틀맨스 가이드’를 만나게 되어 행운이라던 이규형은 이날 프레스콜 시연에서도 물 만난 듯한 코믹 연기로 현장을 즐겁게 했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기준서(스튜디오 춘)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