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포토스토리] 사진만 봐도 웃음 보장!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프레스콜

작성일2018.11.15 조회수3321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브로드웨이를 강타한 코미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가 지난 13일 프레스콜을 열고 작품의 주요 장면을 선보였다. 고귀한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가난한 청년 몬티 나바로가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제거하는 과정을 담고 있는 이 작품에선 김동완, 유연석, 서경수, 오만석, 한지상, 이규형 등 매체와 무대를 오가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무대를 꾸민다. 1인 9역을 거뜬히 소화하는 배우들의 연기, 풍성한 음악과 화려햔 영상 등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의 프레스콜 현장을 사진으로 만나보자.  

 



▲ "아니, 출생의 비밀이라니요?" 김동완, 김현진
 



▲ "진짜라니까, 이 글을 읽어보라고" 김동완, 김현진
 



▲ "내가 상속자라는 걸 못믿겠다고?" 김동완, 임소하
 



▲ "씁다다리씁뚜" 흥 넘치는 다이스퀴스 한지상
 



▲ "이런 모습도 매력적이죠?" 한지상
 



▲ "왜 전 가난한 걸까요?" 서경수
 



▲ "내가 운영하는 양봉장 가볼래요?" 오만석, 서경수 
 



▲ "당신, 내 스타일이야" 오만석, 서경수
 



▲ "사랑을 이야기 하는 당신, 궁금해요" 김아선, 서경수
 



▲ "당신, 왜 자꾸 날 위험한 나라로 보내는 거야?" 이규형, 유연석
 



▲ "당신과 결혼하겠어" 김아선, 유연석
  



▲ "무슨 소리야, 나잖아" 임소하
 



▲ "순수한 피비냐, 강렬한 시벨라냐" 김아선, 임소하
 



▲ "그것이 문제로다" 유연석, 김아선, 임소하
 



▲ "내년 1월 27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만나요!"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기준서(스튜디오 춘)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