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포토스토리] 월하로 변신한 김호영, 이석훈의 모습은? 뮤지컬 ‘광화문 연가’ 프레스콜

작성일2018.11.16 조회수1870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지난해 연말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 '광화문 연가'가 지난 15일 프레스콜을 열고 작품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공개했다. 이 작품은 고 이영훈 작곡가의 명곡으로 가수 이문세가 부른 곡들을 엮은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주인공 명우가 죽기 전 마지막 1분 동안 인연을 관장하는 월하의 도움으로 자신의 젊은 날을 돌아보는 작품이다. 이번 시즌에는 안재욱, 이건명 등 기존 배우들과 함께 강필석, 김호영, 이석훈 등 새 멤버들이 합류해 시너지를 내고 있다. 또한 사운드·영상·의상 등의 완성도를 높여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고. 더 깊어진 감성으로 돌아온 '광화문 연가'의 주요 장면을 사진과 함께 만나보자.

 



▲ "내 곁에만 머물러요 떠나면 안 돼요" 중년 명우 (이건명)
 
 



▲ 1984년 덕수궁 어느 봄날 첫사랑 수아를 처음 만나다! 젊은 명우 (정욱진)

 



▲ "힘들지만 만나면 기뻤었지" 월하 (김호영)

 



▲ "이젠 모두 지나간 시절에 아직도 그리운 그 모습" 중년 명우 (강필석)

 



▲ "비 내리는 거리에서 그대 모습 생각해" 월하 (이석훈)

 



▲ "언젠가는 우리 모두 세월을 따라 떠나가지만" 중년 명우 (안재욱)

 



▲"그대는 내 품에 잠시 머무른 한 줄기 햇살이었나" 명우의 아내 시영 (장은아)

 



▲ "이제 그리운 것은 그리운 대로 내 맘에 둘 거야" 중년 명우와 아내 시영 (안재욱, 정연)
 
 



▲ "아무 표정 없는 저 햇살 속에 우리 얘기 슬픈 얘기 남아 있어요" 월하 (이석훈)
 
 



▲ 3인 3색 중년 명우들 (강필석, 안재욱, 이건명)

 
글/구성: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로네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