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호구 캐릭터? 상처를 가진 우리 모두가 콰지모도! <노트르담 드 파리> 윤형렬과의 만남

작성일2013.09.04 조회수21072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1482년, 노트르담 대성당 배경의 욕망과 사랑의 이야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공연을 약 한달 여 앞두고 명작의 감흥을 미리 느껴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지난 2일 블루스퀘어 내 드레스서클에서 열린 뮤지컬 DVD 상영회에서는 1998년 파리에서 초연한 <노트르담 드 파리>의 영상을 함께 감상하고, 특별히 국내 초연부터 올해 무대까지 콰지모도 역으로 서는 윤형렬 배우와의 만남까지 준비되어 있어 참가 신청 댓글이 650여 개에 달했을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교복을 입은 학생부터 퇴근 후 설레는 마음과 같이 온 이들까지 약 40여 명의 참가자들은 클로즈업 된 화면으로 더욱 가까이, 그리고 웅장하게 만나는 원작 <노트르담 드 파리>에 집중하면서도, 이후 윤형렬이 등장할 땐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 드레스서클의 분위기를 후끈 달궈 놓았다.

9월 27일 개막을 앞두고 한창 연습 중인 윤형렬은 이날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습을 하고 달려온 상태. 계속되는 연습에 눈이 붉게 충혈되었지만, 바쁜 시간을 쪼개 멋진 의상과 헤어, 메이크업까지 마치고 온 그와 팬들의 대화는 시종 일관 화기애애했다.

누구나 마음 속에 콰지모도 있지 않나요?

“콰지모도가 절름발이에 꼽추고 일그러진 얼굴이라 보통 사람들하고는 거리감이 있을 거라 생각할 수 있는데 우리 마음 속에 모두 콰지모도가 있다고 생각해요. 누군가에게 느끼는 열등감, 소외감, 나만 왜 그럴까, 하는 것들 있잖아요. 내가 느끼는 이러한 것들을 관객들과 같이 공감할 수 있게 하는 게 어려운 것 같아요.”


초연에 이어 4년 만에 다시 콰지모도로 서는 윤형렬은 여전히 ‘관객과의 공감’에 온 마음을 기울이는 모습이었다. “음악이 나오기만 해도 저절로 움직여져서 웨인 폭스 연출이 굉장히 대견해 했다”고 웃는 그는, “새롭게 가사를 외우지 않아도 돼서 편하긴 하지만 초연의 성공이 큰 산이 되기도 한다”며 또 다른 중압감을 털어 놓기도 했다.

“초연을 2007년부터 했는데 잘 되어서 어찌 보면 제게 또 하나의 그림자 같은 부담이 있어요. 그 동안 나이도 들고 경력도 쌓였으니 그 전과 다르게 표현해 보려고 방법을 찾는 중입니다.”

큰 웃음이 빵빵 터지는 순간들도 속속 발생했으니, 그건 바로 “윤형렬은 어렸을 때부터 팬클럽이 있었다고 하던데 맡는 역은 콰지모도, 시드니 등 외면 받았던 사람이 자신에게 작은 관심을 베풀어 준 여인을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하는 캐릭터라 공감이 안되지 않는가?” 였다.

“일단 크게 웃으세요. (웃음) 정말 콰지모도와 시드니가 닮았어요. 제 마음 속에선 둘이 거의 동료에요. 배우 형들이 저보고 언제까지 호구 캐릭터만 할 거냐며. (웃음) 팬클럽이 일찍부터 있었어도 오랜 꿈인 가수가 되기에 난관에 부딪히기도 했고 힘들었던 적이 많았고 그런 것들이 한이 되어서 콰지모도 캐릭터를 이해하기에 도움이 되었어요. 누구나 그렇지 않나요?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날 싫어하고, 내가 싫은 사람이 날 좋아하고. 관객들도 그런 부분들에 공감을 하셔서 공연을 보러 오시는 것 같아요.”


콰지모도, 절규만이 그의 것

윤형렬이 선사했던 콰지모도의 매력 중 하나는 굵고 절실한 보이스. 모두가 굵은 저음이 대부분일 것이라 생각하는데 의외로 고음 노래가 많다는 것이 윤형렬의 이야기다.
“소리 자체를 아래로 내려서 굵게 긁어서 내기도 해요. 원작자가 콰지모도는 세상에서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는 남자라 땅 끝에서 나오는 목소리로 노래해 달라고 했어요. 구부정한 차림이라 후두가 눌릴 수 밖에 없어 노래하기가 힘든데, 대신 말 수를 줄이거나 술을 줄이면서 목관리를 해요.”

윤형렬은 ‘불공평한 이 세상’을 가장 좋아하는 넘버로 꼽기도 했다. 콰지모도의 캐릭터가 드러나는 그의 노래이기도 해서 정신적인 중압감이 크다고. 반대로 물리적으로 힘이 드는 넘버는 가장 마지막에 나오는 ‘춤을 춰요 에스메랄다’라고 하니, 관객들은 끝까지 마음과 귀를 모아 그의 열창을 안 지켜볼 수가 없다.
“2시간 30분 동안 공연을 한 후라 체력은 이미 고갈 상태인데 그 노래를 절규하며 부를 때 소리가 갈라진다면, 그간 다른 많은 배우분들이 하신 노고가 나의 실수로 날아가거나 감동이 반감될까 부담이 굉장히 커요.”


쉼 없는 질문과 대답이 오가며 그가 힘주어 말한 것은 “어디에서 무엇을 봐도 감동인 작품이 ‘노담’이다”였다.
“자리가, 물론 가운데 앞에서 조금 뒤쪽이 가장 좋겠죠. (웃음) 그렇지만 이 작품은 앞에서 보면 배우들의 표정 연기를 보는 재미가, 뒤에서 보면 댄서들의 군무와 조명 등을 보는 재미가 있어 어디에서 봐도 재밌게 볼 수 있어요. 개인적으로 ‘춤을 춰요 에스메랄다’에서 콰지모도가 에스메랄다를 향해 가지 말라고 붙잡으려는 절규와 슬픔, 하늘로 올라가는 댄서들이 소름 돋을 정도로 너무나 아름다워요, 꼭 놓치지 마세요.”

글: 황선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una1@interpark.com)
사진: 배경훈(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3
  • wjdd*** 2013.09.06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노담 정말 기대하고 있습니다 ^^
  • camin*** 2013.09.05 정말정말 좋았어요+_+ 배우님도 가까이에서 보고ㅎㅎ 말씀도 어찌나 재밌게 하시던지 시간가는줄 모르고 봤답니다. 노담 기대되요!!
  • qkqh2*** 2013.09.04 정말정말 좋은 시간이였습니다.~!!노담도 예습할 수 있었고 윤형렬배우님과의 시간도 너무너무 좋았어여~!!!!!! 이런 자리가 자주자주 있었음 좋겠습니다.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