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넌센세이션> 더욱 탄탄해진 드라마, 개성만점 다섯 수녀가 모였다!

작성일2011.10.21 조회수9156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다섯 수녀들의 좌충우돌 라스베이거스 공연기, 뮤지컬 <넌센세이션>이 삼성홀에서 막을 올렸다.

2010년 초연 당시 근엄할 줄 알았던 수녀님들의 예상을 깨는 모습이 춤과 노래, 유머로 풀어져 큰 인기를 얻은 <넌센세이션>은, 올해 무대에서 2막에 곡이 추가되었으며 혜은이, 정영주, 황보, 송은이, 송상은 등 새로운 배우들이 합류했다.

지난 18일 배우 황정민의 사회로 주요 장면을 공개한 현장에서 2년 연속 원장 수녀 역을 맡은 이태원은 “국모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보여주지 않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작품을 택했다”고 말하며 “올해 스토리의 감동이 더해졌다”고 덧붙였다.

함께 원장수녀 역을 맡은 혜은이는 <메노포즈>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뮤지컬 무대. “베일 때문에 소리가 잘 안 들린다”며 웃던 그녀는 “가수가 노래를 저렇게 하나, 하는 이야기를 들을까 더욱 신경을 쓴다”며 소감을 더했다.

“과거 뮤지컬 경험이 있지만 뜨지 않아 아무도 모른다”며 자조 섞인 인사를 건넨 송은이는 최우리와 함께 메리 폴 수녀 역에 도전한다. 또한 가수로 활동해 온 황보와 <형제는 용감했다>의 오로라 이주원은 솔로 무대를 꿈꾸는 로버트 앤, 탄탄한 뮤지컬 무대를 만들어 온 이정화와 정영주는 허버트 수녀, <스프링 어웨이크닝>을 통해 샛별 탄생을 알린 송상은은 레오 수녀 역을 맡았다.

뮤지컬 ‘넌센스’의 라스베이거스 판인 <넌센세이션>은 오는 12월 18일까지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공연을 계속한다.

<넌센세이션> 공연장면
 

"오면서 솔로무대 이미 했잖아요"
(왼쪽부터 원장수녀_ 이태원 / 메리 로버트앤_이주원)

"우리가 벗은 언니들을 이기고 1등을 할 수 있어요~"


"내가 바로 최고의 서커스단 최고의 스타"
(원장수녀_ 혜은이)


"난 뭐든지 출 수 있어요"
(메리 레오_ 송상은)

"헐리우드 최고의 배우는 나"


"손가락 인형은 나의 분신이자 유일한 친구"
(메리 폴_ 송은이)




글: 황선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una1@interpark.com)
사진: 이민옥(okjassi@daum.net)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