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풍월주> 풍월주막에서의 특별한 만남

작성일2012.04.12 조회수11445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열과 사담의 키스씬이 있나요”
“풍월주 배우들 중에서 이상형을 꼽는다면 누구인가요”

거침 없는 질문이 쏟아져 나오는 이곳은, 뮤지컬 <풍월주> 배우들과 팬들의 만남이 이루어지는 곳, 이른바 ‘풍월주막’.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참석한 팬 60명과 <풍월주> 전배우, 연출이 주막에 모였다.

<풍월주>는 신라시대 가상공간 ‘운루’의 남자 기생 풍월들과 풍월을 사랑하는 여왕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를 그리는 뮤지컬. 지난해 3월 CJ크리에이티브 마인즈 리딩공연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 올해 정식 무대를 갖는 이번 작품은, 지난 달 말 프리뷰 티켓을 순식간에 매진시키며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딱 하루 개장하는 풍월주막, 손님들로 만원

 
성두섭, 김재범, 신성민이 부르는 풍월주 넘버

성두섭, 김재범, 신성민, 구원영, 최유하, 김대종, 원종환 등 전출연진이 모인 이날 모임은 <풍월주> 넘버 공개와 팬들의 질문, 게임 등으로 이어지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날 관객들의 폭발적인 관심에 고무된 배우들도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구원영은 “프리뷰 티켓이 기록적으로 예매돼 거룩하고 행복한 부담감이 있다”며 “연습 분위기가 정말 좋고 배우들이 모두들 착해서 작품이 잘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신미연은 “리딩 때보다 300배 더 재미있을 것”이라며 “풍월제라블이라고 할 만큼 좋은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질문하면 배우가 옆으로 "키스씬도 있나요?"

팬들의 질문도 이어졌다. 열과 사담의 키스씬이 있냐는 한 참가자의 질문에 김재범은 “<풍월주> 하면 동성애를 생각하시는데 그렇지 않다. 그것을 초월한 관계를 말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성애, 키스는 오해다. 그런 일은 절대 없다”며 “부모님도 보러 오실텐데, <쓰릴 미> 때 보시고 많이 놀라셨다”며 웃음을 이끌었다.

코믹한 캐릭터를 능청스럽게 소화해 오던 김대종은 이번 작품에서 진지한 ‘운장 어른’역을 맡았다. 코믹한 이미지에 대해 그는 “비극과 희극은 맞닿아 있고, 웃음을 먼저 즐겨야 세상의 모든 감정을 알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외적으론 이미 역할과 싱크로율이 높고, 이제 내적으로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게임 조추첨 시간


금강산도, 아니 게임도 식후경

 
몸으로 말해요 게임 중


 

 
무엇을 말하고 싶은 걸까요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진땀을 흘리기도 했다. 진성여왕 역을 맡은 최유하는 이번 공연을 함께 하는 배우들 중에서 이상형을 꼽아달라는 요청에 “이상형이 있는 팀에 가면 그 사람이 눈에 밟히는데, 이 팀에선 없다”고 말해 참가자들을 폭소케 하기도. 원종환은 “술을 못 먹게 하는 여자가 이상형”이라고 답해 이목을 끌었다.

신라시대 남자기생 사담과 열, 천하를 호령하는 여왕 진성의 엇갈린 사랑을 그리는 <풍월주>는 오는 5월 4일 대학로 스페이스엔유에서 개막한다.


글: 송지혜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ong@interpark.com)
사진: 스튜디오 춘(www.studiochoon.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