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인물메인 >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 | Daniel Koo
직업
바이올리니스트
소속그룹
앙상블 디토
사이트
공식홈 |
Follower 34 티켓캐스트 등록
검색랭킹

  • 기본소개
  • 인물소개
  • 출연작품
  • 인맥
  • 영상/포토
  • 관련기사
  • (0)
  • (0)

인물소개

“연주의 매 순간에 에너지를 아낌없이 투사” (캘거리 헤럴드) 하는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는 실내악 연주자, 솔로 연주자, 오케스트라 악장으로 세계 곳곳에서 연주하고 있다.

시카고에서 태어나 필라델피아에서 자랐으며, 뉴잉글랜드 음악원에서 도날드 웨일러스타인과 김수빈, 말콤 로위를 사사하며 학사와 석사를 취득, 협회 장학금을 받기도 했다.

실내악 음악에 열정적인 연주자로서 대니는 킴 카쉬카시안, 제이미 라레도, 샤론 로빈슨, 조셉 칼리히슈타인, 버트 하라, 도날드 웨일러스타인, 루시 채프먼, 폴 비스, 김수빈과 콜라보레이션을 해왔다. 또한, 펄만 실내악 음악 프로그램을 포함한 다양한 음악 페스티벌에서 브렌타노, 클리브랜드, 보로메오, 타칵스 현악사중주의 단원들과 연주해 왔다. 반프와 챔플레인 호수 음악 페스티벌에서는 상주 연주가로 참여하며 벌링턴 체임버 오케스트라와도 공연을 했으며 지난 시즌 라호야 썸머 페스트에는 ‘떠오르는 연주자’로 초청받은 바 있다.

음악을 통해 세상에 가시적인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강한 믿음을 가진 대니는 킴 카쉬카시안의 ‘음식을 위한 음악’ 프로젝트의 시작 단계부터 함께 참여해 왔으며, 현재는 여성 런치 콘서트 시리즈의 코디네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2012년에는 뉴잉글랜드 음악원의 일본 자선 콘서트에서 예술감독을 했으며 뉴잉글랜드 음악원의 명예 앙상블 대회에서 현악사중주와 피아노 트리오 두 부분에서 2년 연속 수상하였다. 대니는 음악원의 지역사회 공연과 파트너쉽 프로그램에도 크게 관여하며 보스턴 전 지역의 콘서트홀과 학교, 지역센터에서 공연하고 있다.

대니의 2015-16년 시즌 하이라이트로는 케네디 센터와 조단 홀 리사이틀이 있으며 그 외에 마서즈 빈야드, 서던 캘리포니아, 반프, 라호야 썸머페스트에서의 상주 연주도 있다. 또한, 실내악 공연에 새로운 관객을 확보하고자 하는 비전을 가지고 있는 한국의 특별한 실내악 그룹 앙상블 디토에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경력

2012년, 뉴잉글랜드 음악원의 일본 자선 콘서트 예술감독

수상

뉴잉글랜드 음악원 명예 앙상블 대회-현악사중주와 피아노 트리오 두 부분에서 2년 연속 수상

학력

 뉴잉글랜드 음악원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