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폐셜테마

33년 만에 스크린에서 무대로…‘영웅본색’ 영화VS뮤지컬 캐스팅 비교

작성일2019.12.13 조회수3383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1980년대 홍콩 누아르의 열풍을 낳았던 영화 ‘영웅본색’이 오는 17일 뮤지컬로 새롭게 태어난다.
 

영화 '영웅본색'은 암흑가를 주름잡는 보스인 형과 경찰인 동생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남자들의 우정과 배신을 그렸다. 오우삼 감독의 대표작으로, 같은 제목의 속편이 3편까지 나왔다. 1987년 개봉 당시에는 크게 히트하지 못했지만 점점 입소문이 나면서 동시 상영관, 재개봉관에서 신드롬을 일으켰다. 쌍권총을 날리며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주윤발, 특유의 아름다운 외모로 섬세한 연기를 펼쳤던 장국영 등 남자들의 진한 의리와 그전까지는 볼 수 없었던 현란한 액션으로 많은 관객을 불러 모았다.


뮤지컬 ‘영웅본색’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벤허’ 등을 작업한 왕용범 연출과 이성준 작곡가가 의기투합해 동명 영화의 1편과 2편을 각색했다. 왕용범 연출은 극작과 연출을 맡아 원작 영화의 화려함과 감수성을 오롯이 담아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뮤지컬 '영웅본색' 개막에 앞서 원작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과 뮤지컬 무대에 오르는 배우들을 비교해봤다.







송자호는 조직의 배신으로 3년간 복역 후 손을 씻고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이다. 영화에서는 70년대 홍콩 영화 스타 적룡이 연기했다. 뮤지컬에서는 매사 모든 일에 열정이 넘치는 유준상과 올해 데뷔 15주년 맞이한 임태경, 최근 대극장 무대를 섭렵하고 있는 민우혁이 3인 3색의 송자호를 연기한다.
 







송자걸은 우수한 성적으로 경찰대를 졸업하여 형사가 됐지만 조직 생활에 몸담은 형 자호를 경멸한다. 영화에서 송자걸을 연기한 장국영은 형인 자호와의 형제애와 경찰로서의 정의감 사이에서 흔들리는 감정 표현과 특유의 아름다운 외모로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큰 인기를 끌었다. '영웅본색'으로 스타덤에 오른 장국영은 이후 '아비정전', '패왕별희'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지만, 2003년 만우절에 거짓말처럼 우리 곁을 떠났다.

뮤지컬에서는 한지상, 박영수, 이장우가 송자걸을 연기한다. 세 배우는 조직에 몸담은 형을 향한 경멸과 가족애 등 복합적인 감정을 각자 디테일한 감성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마크는 자호와 의형제 사이로, 조직에서 배신당한 자호의 복수를 한다. 영화에서 주인공인 송자호와 송자걸보다 더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건 바로 마크 역의 주윤발이다. 주윤발이 바바리코트 차림으로 성냥개비를 입에 문 모습이나, 쌍권총을 날리는 모습은 현재까지도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종 패러디되기도 한다. 2015년 화제의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동룡(이동휘)이 “영웅본색을 4720번 봤다”라며 애정을 보이는 장면이 나오는데, 영화 '영웅본색'과 주윤발은 당시 청소년들 사이에 우상이자 로망이었다. 주윤발은 큰 인기에 힘입어 당시 외국인으로는 처음으로 국내 CF를 찍기도 했다.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연극 ‘취미의 방’의 최대철과 뮤지컬 ‘벤허’, ‘프랑켄슈타인’의 박민성이 의리에 죽고 사는 남자, 마크 역에 캐스팅됐다. 두 배우는 특유의 선 굵은 연기로 자호와의 의리를 지키며 우정을 나누는 마크의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할 예정이다.

 

뮤지컬 ‘영웅본색’은 오는 12월 17일부터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 뮤지컬 '영웅본색'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출처: 네이버 영화, 빅픽쳐프러덕션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