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폐셜테마

‘여명의 눈동자’ 드라마(1991) vs 뮤지컬(2019) 캐스팅 전격 비교

작성일2019.03.22 조회수3547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1991년 10월 7일부터 1992년 2월 6일까지 MBC에서 방송돼 높은 인기(평균 시청률 44.3%)를 얻은 MBC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가 동명의 뮤지컬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3월 1일부터 4월 14일까지 서울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브라운관 TV로 최대치와 윤여옥의 철조망 키스 장면을 본 관객에게는 실사판 뮤지컬로 기억을 업그레이드할 이색적인 기회였다.

“드라마에선 박상원이 의사 역이었는데” 인터미션 도중 관객석에서는 흐릿한 드라마의 기억을 되짚는 대화가 들려오곤 했다. 약 30년 전 방영된 드라마의 흐릿한 기억은 무대 위 배우들의 열연 속에서 소환되어 등장했다.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와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각기 어떤 배우들을 통해 감동을 구현하고 있을까?

 



▶ 최대치 – 최재성(드라마) vs 박민성, 김수용, 김보현(뮤지컬)

중국 남경부대에서 운명의 여인 여옥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학도병 최대치. 드라마에서는 배우 최재성이 최대치 역할을 맡았다. 굶주림에 지쳐 산 뱀을 잡아먹는 장면이 아직도 드라마 팬들에겐 깊게 각인돼 있다. 한편 뮤지컬에서는 배우 박민성, 김보현이 최대치를 연기한다. 극단적인 역사의 부침에 휩쓸려 파괴되어 가는 최대치의 모습을 각각의 개성으로 보여준다.
 



▶ 장하림 – 박상원(드라마) vs 테이, 이경수(뮤지컬)

동경제대 의대 출신으로 군의관으로 전쟁에 끌려와 여옥과 사랑에 빠진 후 순애보를 바친 인물. 최대치가 자신만의 길을 가는 사람이라면 장하림은 여옥을 위해 모든 걸 바치는 인물이다. 드라마에선 박상원이 장하림의 역할을 담당했다. 뮤지컬에서는 테이와 이경수가 이 역할을 맡아 애틋함의 감정을 이어간다.
 



▶ 윤여옥 – 채시라(드라마) vs 김지현, 문혜원(뮤지컬)
 
현대사의 우여곡절을 온몸으로 겪어낸 인물 윤여옥. 드라마에서는 배우 채시라가 역할을 맡아 사랑에 빠진 여인, 아이를 지키는 엄마, 국가를 위해 희생하는 국민을 연기했다. 뮤지컬에서는 김지현과 문혜원이 열연했다.
 



▶ 최두일 – 박근형(드라마) vs 조태일(뮤지컬)
 
사람이 나빠도 어떻게 이렇게 나쁠 수 있을까? 조선인으로 일본군 경찰이 되어 웬만한 일본인보다 더 악랄하게 조선인을 괴롭히는 스즈끼 형사(최두일). 드라마에서는 박근형이 이 역을 맡아 열연했다면 뮤지컬에서는 조태일이 바통을 이어받아 ‘해도 너무한’ 악역을 이어간다.
 



▶ 권동진 – 정호근(드라마) vs 구준모(뮤지컬)

최대치의 가장 친한 친구로 함께 군에 입대했던 권동진. 드라마에서는 정호근이 이 역을 소화해냈다면 뮤지컬에서는 구준모가 연기했다.
 



▶ 윤홍철 – 최불암(드라마) vs 김진태, 조남희(뮤지컬)
 

독립운동가였던 여옥의 아버지 윤홍철. 역경에도 굴하지 않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한 몸 바치는 이 역할은 드라마에서 최불암이 맡았다. 뮤지컬에서는 김진태, 조남희 배우가 그 맥을 이었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는 4월 14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볼 수 있다.
 

글: 주혜진 기자(kiwi@interpark.com)
사진: 쇼온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