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아듀! 정미소' 윤석화 모노드라마 '딸에게 보내는 편지' 6월 개막

작성일2019.05.09 조회수80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배우 윤석화가 오는 6월 11일부터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연한다. 지난 17년간 혜화동에서 자리를 지켜온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펼쳐지는 마지막 공연이다.
 

모노드라마 '딸에게 보내는 편지'는 영국 극작가 아놀드 웨스커가 쓴 희곡으로, 1992년 임영웅 연출 및 윤석화 출연으로 극단 산울림에서 세계 초연했던 작품이다. 윤석화는 오롯이 혼자 극을 이끌어가야 하는 이 고난도의 공연을 매끄럽게 소화하며 매진을 이끌어냈고, 이 작품은 윤석화의 대표작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공연은 2002년 개관 이후 17년간 운영되어온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의 마지막 라인업이기도 하다. 2002년 당시 이 공연장의 개관작에 출연했던 윤석화가 곧 사라질 공간에 대한 추억을 기념하기 위해 '아듀! 정미소'를 테마로 기획했다.


제작사는 이번 공연에 대해 "윤석화가 열렬한 관객 사랑에 보답하고자 10개월 동안 연속 공연을 이어갔고, 분장실에서 공연직전까지 산소 호흡기를 달고 공연을 강행했을 만큼 배우로서의 근성과 저력을 유감없이 보여준 의미 있는 작품이기에 '설치극장 정미소'의 마지막을 기념하는 공연으로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선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이 공연은 2020년 런던 공연을 위한 오픈 리허설 형식으로 진행된다. 연극 '레드', '대학살의 신', 뮤지컬 '시카고', '빌리 엘리어트' 등을 연출한 김태훈 연출과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토요일 밤의 열기', '조용필 콘서트' 등을 맡은 작곡가이자 음악감독 최재광이 합류하며, 정미소 극장에서 선보이는 마지막 공연인 만큼 스페셜 게스트의 헌정 참여도 예정돼 있다.


윤석화의 모노드라마 '딸에게 보내는 편지'는 6월 11일부터 22일까지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펼쳐지며, 티켓은 오는 15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샘컴퍼니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