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국립극단, 게오르크 뷔히너 희곡 '당통의 죽음' 무대로

작성일2019.09.10 조회수79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이 독일의 대문호 게오르크 뷔히너(Georg Büchner)의 데뷔작 '당통의 죽음'을 무대에 올린다.


게오르크 뷔히너는 현대 연극의 선구자로 불리는 극작가로, 독일 문단에서는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게오르크 뷔히너 상 Georg-Büchner-Preis)에 뷔히너의 이름을 붙일 만큼 경의를 표하는 인물이다. '당통의 죽음'은 뷔히너의 또 다른 대표작 '보이체크'와 함께 매년 세계 유수 극장에서 공연되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이번 공연을 통해 6년 만에 무대에 오른다.


'당통의 죽음'은 봉건체제를 비판하고 망명길에 오른 뷔히너가 4주 만에 완성한 희곡으로, 그가 유일하게 생전 발표한 작품이다. 프랑스 혁명을 이끌었던 실존 인물 조르주 당통과 로베스피에르의 첨예한 갈등을 다룬 이 작품은 자신이 열정적으로 주도해온 혁명의 모순을 발견하고 반기를 드는 당통의 모습을 통해 그가 혁명가 이전 개인으로서 가졌던 고뇌와 자유의 가치를 돌아보게 한다. 작품의 내용 중 1/6은 실제 역사 기록에서 가공 없이 발췌한 것으로, 프랑스 혁명의 생생한 순간을 엿볼 수 있는 극이다.


이번 공연에서 각색 및 연출을 맡은 연출가 이수인은 라이브 연주 등을 활용해 객석의 몰입을 높일 예정이다. 그는 “진지한 화두를 지닌 고전이지만, 관객들이 장황하거나 어렵게 느끼지 않도록 빠르고 힘 있게 작품을 전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에는 당통 역 백익남과 로베스피에르 역 엄태준을 비롯해 이원희, 주인영, 홍아론 등 국립극단 시즌단원들이 출연한다.


연극 '당통의 죽음'은 오는 27일부터 10월 13일까지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공연되며,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국립극단 제공


☞ 연극 '당통의 죽음' 예매 ☜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