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가수 알리, 뮤지컬 ‘레베카’ 댄버스 부인 역으로 캐스팅

작성일2019.09.23 조회수341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레베카'의 새로운 댄버스 부인 역에 가수 알리가 캐스팅되었다.

최근 결혼에 이어 출산 소식을 전한 알리는 출산 후 첫 복귀작으로 뮤지컬 무대에 선다.

뮤지컬 '레베카'에서 댄버스 부인은 맨덜리 저택 곳곳에 레베카의 흔적을 소중히 간직하며 레베카에 대한 집착으로 새로운 안주인이 된 ‘나(I)’와 대립하는 인물로, 작품 특유의 미스터리하고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캐릭터이다. 높은 난이도의 기교가 필요한 넘버를 소화해야 하는 가창력과 관객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 강렬한 존재감이 필요한 역할이다. 알리는 2019년 레베카의 새로운 댄버스 부인 역으로 합류하며 신영숙, 옥주현, 장은아와 함께 무대에 선다.
 
지난 2005년 리쌍의 3집 수록곡 '내가 웃는 게 아니야'의 피처링으로 데뷔 후, '발레리노' 등 리쌍의 앨범에 보컬 피처링으로 활약하며 이름을 알린 알리는 2009년 첫 솔로 앨범 ‘After The Love Has Gone' 을 발매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독특한 음색과 압도적인 가창력으로 주목 받으며 KBS 2TV '불후의 명곡2'에서는 11회 우승하는 대기록을 세웠고, MBC ‘복면가왕’ 의 40~42대 가왕을 차지하는 등 음악 프로그램뿐 아니라 다방면으로 활약하며 대중들에게 널리 사랑 받는 보컬리스트이다.

2015년 뮤지컬 ‘투란도트’에 출연하며 첫 뮤지컬 데뷔를 성공적으로 치룬 바 있는 알리는 “뮤지컬 '레베카'는 꼭 한번 도전해 보고 싶었던 작품이다. 훌륭한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다. 빨리 회복하고 열심히 준비해서 알리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뮤지컬 '레베카' 제작진은 “알리는 믿고 듣는 뛰어난 가창력뿐 아니라 감성의 호소력이 짙은 배우이다. 댄버스 부인을 본인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을 휘어잡을 것이라 생각된다” 며 알리의 합류에 기대감을 표했다.  

뮤지컬 '레베카'는 영국의 대표 작가 대프니 듀 모리에(Daphne Du Maurier)의 소설 ‘레베카(1938)’를 원작으로 하고, 스릴러영화의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Alfred Hitchcock)의 영화 ‘레베카(1940)’에 모티브를 얻어 제작됐다. 공연은 오는 11월 16일(토)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하며, 오는 24일 충무아트센터 티켓 선 오픈에 이어 25일 인터파크 티켓에서 1차 티켓 판매가 오픈된다.

+ 뮤지컬 '레베카'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ini21@interpark.com)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1
  • k2105*** 2019.09.23 와우 미쳤구려~~~~~~~~~~~~~~~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