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빅 피쉬’ 캐릭터 포스터 공개…10월 1일 오후 1시 티켓오픈

작성일2019.09.30 조회수164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빅 피쉬'(제작:CJ ENM)가 오는 10월 1일 첫 번째 티켓 오픈을 앞두고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뮤지컬 '빅 피쉬'는 다니엘 월러스의 원작 소설(1998)과 팀 버튼 감독의 영화(2003)로 잘 알려져 국내 관객들에게도 익숙한 스토리로 2013년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6년 만에 한국 정서에 맞는 새로운 스타일로 재탄생 될 예정이다.

‘캐릭터 포스터’ 속 뮤지컬 '빅 피쉬'의 배우들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자신의 캐릭터를 표현해 냈다. 특히 인물과 배경을 모두 보여주는 ‘어안렌즈’를 사용하여 특정 부분을 과장시켜 촬영한 포스터 속의 배우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직접 사진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착시효과를 주며 판타지스러운 상상과 재미를 배가시킨다.
 



겉으로는 평범한 세일즈맨이지만 환상적인 에피소드로 가득 찬 낭만적인 허풍쟁이 에드워드 역에는 남경주, 박호산, 손준호가 캐스팅되어 유쾌하고 웃음이 묻어나는 매력적인 남자를 표현하였다. 윌의 아버지 에드워드의 낭만적인 이야기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새로운 관객 조세핀 역의 김환희는 노란 수선화가 심어진 붉은 색의 배경 앞에서 한 편의 동화 속에 빠져드는 모습을 표현했다.
 



에드워드의 시간을 멈추게 만든 영원한 첫사랑이자 아내 산드라 역의 구원영과 김지우는 늘 가족의 화합을 이끄는 자애로운 모습과 동시에 서커스단을 발칵 뒤집어 놓는 발랄하고 매혹적인 디바의 모습을 넘나들 예정이다. 뮤지컬 '빅 피쉬'의 트레이드 마크인 노란 수선화의 주인공답게 두 배우는 커다란 수선화 한 송이를 들고, 수줍은 듯 부드러운 미소를 지으며 역할과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한때는 아버지의 이야기에 잠 못 이루던 소년이었지만, 이제는 그 이야기를 믿지 못하는 어른이 되어버린 윌 역의 이창용과 김성철은 노란 수선화가 심어진 붉은 색의 배경 앞에서 한 편의 동화 속에 빠져드는 모습을 표현했다. 윌은 아버지의 판타지적인 과거를 이해하지 못하는 냉철한 면모와 함께 깊은 감성을 가진 내면 연기를 함께 선보여야 하는 캐릭터다.

 

뮤지컬 '빅 피쉬'는 오는 10월 1일(화) 오전 11시 예술의전당 유료회원 대상 선예매를 시작으로 오후 1시 인터파크티켓 등에서 한국 초연 첫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뮤지컬 '빅 피쉬'는 한국 초연을 맞이하여 공연 개막주간인 12월 4일부터 8일까지, 단 7회차 동안 전석 3만원을 할인해주는  ‘블루밍 위크’  할인을 마련했다.


뮤지컬 '빅 피쉬'는 12월 4일부터 2020년 2월 9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 뮤지컬 '빅 피쉬'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CJ E&M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