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마리 퀴리’ 2020년 2월 돌아온다…김태형 연출 등 참여

작성일2019.11.29 조회수1700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마리 퀴리’가 재연을 예고했다.

뮤지컬 ‘마리 퀴리’의 제작사 라이브(주)는 오늘(29일)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2020년 2월 7일 재연을 발표했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대표적인 연구 업적으로 일컬어지는 라듐 발견과 그로 인해 초래되는 비극적인 사건들을 통해 좌절에 맞서는 숭고한 용기와 삶의 가치에 대해 생각해보게 하는 작품이다.

공개된 뮤지컬 ‘마리 퀴리’ 티저 포스터는 마리 퀴리의 실제 실험 일지를 배경으로 마리 퀴리가 평생을 바친 연구 업적의 결과물인 라듐을 가운데 배치해 과학자로의 면모를 담아내는 동시에, ‘예측할 수 없고 알려지지 않은 무언가에 온 맘이 들끓어’라는 극 중 대사를 기재해 작품의 메시지를 명확하게 표현했다. 또한 작품의 중심 소재인 라듐의 청록색과 낡은 견출지 위에 쓰여진 마리 퀴리의 실제 필적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뮤지컬 ‘마리 퀴리 ’는 창작뮤지컬 공모전인 2017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2 (주최: 한국콘텐츠진흥원, 주관: 라이브㈜)의 최종 선정작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것을 시작으로, 2018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가 선정한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이하 ‘올해의 신작’)에 선정돼 2018년 초연되었다. 

2020년 돌아오는 뮤지컬 ‘마리 퀴리’는 뮤지컬 ‘팬레터’,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를 비롯해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 ‘모범생들’을 연출한 김태형이 연출로 나선다. 또한 드라마틱하면서도 섬세한 필력으로 초연 당시 호평 받은 천세은 작가와 뮤지컬 ‘마리 퀴리’를 비롯해 ‘셜록홈즈-앤더슨가의 비밀’, ‘곤 투모로우’ 등의 최종윤 작곡가가 다시 의기투합해 한층 업그레이된 작품으로 돌아올 것을 예고했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2020년 2월 7일부터 3월 2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만날 수 있으며, 캐스팅 공개를 앞두고 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라이브(주)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