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연극 ‘지구를 지켜라’ 박영수, 김도빈, 양승리, 육현욱, 배훈, 이태빈 등 캐스팅

작성일2020.01.07 조회수266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 (상단부터 좌우) 박영수, 김도빈, 양승리, 육현욱 
황순종, 김지웅, 배훈, 이태빈, 조인
이지현, 채진석, 김의담, 김철윤, 김벼리

연극 '지구를 지켜라'가 오는 3월 개막 소식을 알리며 캐스팅을 발표했다.

이 작품은 2003년 개봉해 센세이션을 일으킨 장준환 감독의 영화 '지구를 지켜라'를 바탕으로 2016년과 2017년 관객들을 만났다. 작품에서는 외계인이라는 SF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마음속 깊은 상처를 갖고 있는 병구와 그 상처의 원인을 제공한 인물로 극의 전체적인 문제해결의 키를 갖고 있는 강만식의 심리게임이라는 원작의 구조를 차용해 영화가 보여주었던 미스터리적 긴장을 유지시켰다.

2020년의 연극 '지구를 지켜라'는 무대와 객석이 한층 가까워지며, 관객들이 배우들의 심리에 더욱 몰입할 수 있게 만들 예정이라고. 

다시 돌아온 연극 '지구를 지켜라'는 신/구 출연자들의 조화가 돋보인다.

2016년 초연부터 작품과 함께 해 온 만식 역의 김도빈과 멀티 역의 육현욱은 이번 공연에도 출연을 확정지었다. 또한 2017년 공연부터 합류한 병구 역의 박영수도 새로운 연극 '지구를 지켜라'에 힘을 싣는다.

또한 이번 공연에 신인배우들이 대거 캐스팅되었다. 병구 역에는 2019년 최대의 화제작 중 하나였던 연극 '어나더 컨트리'와 콜라보프로젝트1.'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준 배우 배훈과 역시 연극 '어나더 컨트리'로 연극 무대에 데뷔하며 화제를 모은 황순종, 이태빈과 함께 신예 김지웅이 캐스팅되었다.

만식 역에는 뮤지컬과 연극을 넘나들며 전성기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양승리와 함께 연극 '어나더 컨트리'를 통해 데뷔한 배우 채진석과 이지현이 합류한다. 배우 조인과 여러 작품에서 연기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김벼리는 순수함으로 가득 찬 순이로 분해 관객들에게 눈물과 웃음을 한꺼번에 선사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약 100분간의 러닝타임동안 한시도 쉬지 않고 10개 이상의 캐릭터로 변신을 하는 멀티역에는 김철윤과 김의담이 초연부터 자리를 지켜 온 육현욱과 함께 멀티맨으로 활약한다. 
  
연극 '지구를 지켜라'는 3월 7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되며 1월 중 티켓판매가 시작된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배우 본인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