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음악감독 겸 뮤지션 정재일 단독 콘서트 2월 15일 개최

작성일2020.01.09 조회수212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영화 '기생충'의 음악감독이자 뮤지션 정재일이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정재일은 영화 '바람'을 시작으로, 지난 몇 년 동안 '해무', '옥자', '기생충' 등 큰 화제를 모은 작품들의 오리지널 스코어를 맡아 영화계가 가장 주목하는 영화 음악감독 중 한명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특히 ‘칸 국제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수록곡 '소주 한 잔'은 최근 발표된 ‘아카데미 어워즈’의 주제가상 예비후보로 선정이 되었을 뿐 아니라, '기생충'의 오리지널 스코어로 ‘할리우드 뮤직 인 미디어 어워즈’와 ‘청룡영화상’ 음악상 후보, ‘부일영화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천재소년에서 아티스트로 성장한 정재일은 10대에 긱스의 멤버로 활동했으며, 이소라, 윤상, 박효신, 김동률, 아이유, 이적 등 아티스트의 음반에 참여하여 연주자와 프로듀서로서 이름을 알렸다. 스무살이 갓 지난 2003년, 자신의 첫 앨범 '눈물꽃'을 발표하면서 솔로 아티스트로서 그의 존재를 알렸으며, 그 후 발매한 2집 (2010)은 1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팬들 사이에서 회자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정재일의 음악적 스펙트럼은 대중음악을 넘어 한국 전통음악으로 펼쳐져 있다. 그가 19살 때 합류한 월드뮤직그룹 ‘푸리’, 그리고 소리꾼 ‘한승석’과 함께 한 ‘한승석 & 정재일’ 활동을 통해 정재일만이 가질 수 있는 독보적인 음악세계를 구축하였다. 특히 ‘한승석 & 정재일’의 음반, '바리abandoned'와 '끝내 바다에' 음반은 한국형 월드뮤직의 탄생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한국대중음악상을 연이어 수상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정재일은 연극, 뮤지컬, 미술 및 전시 분야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며 전방위적 아티스트로 자신의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연극 '그을린 사랑', 양손프로젝트의 '배신', 국립창극단 '트로이의 여인들', 뮤지컬 '도리안 그레이 초상' 등 화제의 공연예술 작품들의 음악을 작곡하였다.

대중음악, 국악, 영화음악, 연극, 미술, 무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창작물을 선보여 온 정재일은 작곡가 혹은 프로듀서가 아닌 메인 아티스트로서 무대에 올라 자신의 작품들을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현악 오케스트라와 전통기악의 협연을 통해 창작자로서 뿐만 아니라 뛰어난 퍼포머로서의 정재일을 확인할 수 시간이 될 예정이다.

정재일 단독 콘서트 '정재일 인 콘서트 (jung jaeil in concert)는 오는 2월 15일 오후 6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다.

+ 정재일 단독 콘서트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인터파크 티켓 DB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