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4월 개막 앞둔 여성 4인조 록뮤지컬 '리지' 캐스팅 공개

작성일2020.02.06 조회수461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공연제작사 쇼노트가 오는 4월 선보이는 여성 4인조 록 뮤지컬 '리지'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유리아, 나하나, 김려원, 홍서영, 최수진, 제이민, 이영미, 최현선이 출연할 예정이다.

공연 마니아 관객들로부터 ‘2020년 가장 기대되는 신작 뮤지컬’로 꼽힌 뮤지컬 '리지'는 1892년 미국에서 일어난 미제 살인 사건인 ‘리지 보든 사건’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1990년 넘버 4곡의 실험극으로 출발해 20년 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2009년 뉴욕 오프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됐으며, 이후 미국과 유럽에서 호평 속에 공연을 이어왔다.

'리지 보든 사건'은 1892년 메사추세츠 주 보든 가의 둘째 딸 리지가 친부와 계모를 살해한 혐의로 체보된 사건이다. 당시 리지는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지만, 전국적인 관심 속에 벌어진 치열한 재판 끝에 결국 무혐의로 풀려났다. 이 사건은 이후 100여 년간 미국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으로 꼽혔으며, 책과 연극,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컨텐츠로 제작됐다.

국내 첫 무대를 앞둔 뮤지컬 '리지'는 리지 보든 사건을 강렬한 록 음악과 매력적인 대본으로 담아냈다. 특히 강렬함과 섬세함을 넘나들며 노래로 극을 이끌어가는 네 여성 캐릭터들의 보컬 앙상블이 이 작품의 백미다.
 



쟁쟁한 인기 배우들의 참여로 작품에 대한 관심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아버지와 계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재판장에 서는 리지 보든 역은 유리아와 나하나, 분노 속에 깊은 슬픔을 숨기고 있는 리지의 언니 엠마 보든 역은 김려원과 홍서영, 보든 가의 이웃으로 리지와 서로 의지하며 은밀한 비밀을 공유하는 친구 앨리스 러셀 역은 최수진과 제이민, 보든 가의 가정부이자 집안에 감도는 불길한 기운을 감지하고 불행을 예고하는 브리짓 설리반 역은 이영미와 최현선이 맡았다.


쇼노트는 이번 공연에 대해 "1890년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독특하고 감각적인 비주얼 스타일, 흔한 공식을 따르지 않는 무대 연출, 6인조 라이브 밴드가 분출하는 록 연주는 네 명의 배우들 간의 팀워크와 만나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출은 연극 '오펀스',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등을 이끌었던 김태형 연출이 맡았다.


뮤지컬 '리지'는 오는 4월 2일부터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펼쳐지며, 오는 2월 18일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티켓을 예매할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쇼노트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