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마산 3·15의거 60주년 기념…창작 뮤지컬 ‘삼월의 그들’ 허민진, 임강성 등 출연

작성일2020.03.09 조회수1180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창작뮤지컬 ‘삼월의 그들’이 오는 21일 막을 올린다.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화 운동이자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3·15의거’를 집중 조명한 작품이다. 3·15의거는 1960년 이승만 자유당 정권의 3·15 부정선거에 반발하여 마산에서 일어난 대규모 시위로, 부정과 불의에 항거한 수많은 시민들이 공권력에 희생되었다. 이후 3·15민주화 운동의 불씨는 전국으로 퍼져 4·19 혁명으로 이어지는 역사의 시작점이 되었다.

올해 3·15의거 60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폭력정치에 항거하며 민주주의를 위해 피 흘린 수많은 이들을 기리고자 하는 기획의도로 제작되었다.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실존인물 오성원의 생을 토대로 하여 1960년 당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민초(民草)들의 항쟁을 담아냈다.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2010년 선보인 3·15의거 50주년 기념 창작뮤지컬 ‘삼월이 오면’ 이후 10년 만에 공연되는 작품이다. 

마산 3·15의거 60주년을 기념해 새롭게 돌아온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제8회 뮤지컬대상 극본상을 수상한 뮤지컬 계의 대모 오은희 극작과 제8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음악상을 수상한 허수현 작곡가가 합을 맞췄다. 경남 최초의 '전국연극제' 대상(대통령상), 연출상 수상에 빛나는 문성근 연출과 협력연출로 참여하는 추정화 연출은 고증을 통해 재현된 3·15의거의 장면들을 더욱 밀도 있게 담아낼 것이다. 이와 더불어 손정우 예술감독, 김병진 안무가, 이엄지 무대디자이너 등이 의기투합했다. 

또한 대학로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진으로 이름을 올렸다. 강정복의 동생 강정화 역에는 뮤지컬 ‘영웅’으로 큰 사랑을 받은 허민진이 출연하며, 특채로 순경이 돼 3·15 시위대와 대립하게 되는 강정복 역에는 뮤지컬 ‘모든 순간이 너였다’,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에서 섬세한 연기를 선보인 임강성이 무대에 오른다.

3·15 시위 때 정복의 총에 맞아 죽은 후, 유령이 되어 계속 정복 앞에 나타나는 오성원 역에는 박준휘와 방선혁이 캐스팅됐다.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계셔’,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등에서 탄탄한 가창력과 연기력을 선보인 박준휘와 3·15의거를 다룬 연극 ‘너의 역사’에서 ‘오성원’ 역으로 활약한 바 있는 방선혁이 실존 인물을 토대로 재구성된 오성원 역을 열연할 예정이다.

자유당의 도당위원장 이용범 역에는 뮤지컬 ‘세종,1446’, ‘은밀하게 위대하게’,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의 김주호가, 이 외에도 김평도 역에 정의욱, 여인(은행나무)역에 전수미, 아구 아지매 역에 김은주 등이 출연한다. 

마산 3·15의거 60주년 기념 창작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 뮤지컬 '삼월의 그들'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사) 3·15의거 기념 사업사업회, 극단 객석과 무대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