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강력한 존재감' 차지연의 차기작은? 모노극 '그라운디드'

작성일2020.03.27 조회수1429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호프',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서편제' 등 참여하는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배우로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차지연이 복귀작으로 '그라운디드(GROUNDED)'를 선택했다. '그라운디드'는 오는 5월 우란문화재단(이사장: 최기원)과 프로젝트그룹 일다의 공동기획으로 한국 초연되는 작품이다.


미국 극작가 조지 브랜트(George Brant)의 대표작인 모노극 '그라운디드'는 에이스급 전투기 조종사가 예상치 못한 임신으로 라스베이거스의 크리치 공군기지에서 군용 무인정찰기(드론)를 조종하는 임무를 맡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주인공은 스크린을 통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전장을 감시하며 적들을 공격하는 한편, 퇴근 후에는 가족과 함께 보내는 평범한 일상의 삶에 괴리를 느끼고 점차 혼란을 겪게 된다.


2013년 초연 이후 전 세계 19개국, 12개 언어, 140개 이상의 프로덕션에서 공연된 이 작품은 2013 가디언,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가 선정한  ‘올해의 연극 TOP10’에 오르면서 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그라운디드'는 공격의 무기이자 방어의 수단으로 전쟁의 새로운 무기가 된 드론의 양면성에 착안해 한 존재가 가진 경계와 양면성을 다룬 밀도 높은 대본이 바탕된 작품이다. 이를 통해 오늘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필수적으로 고민해야 할 화두에 대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2020년 우란시선 첫번째 기획 공연인 모노극 '그라운디드'는 문화예술인재가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고자 노력해온 우란문화재단과 다년간 파트너십을 맺어 온 프로젝트그룹 일다가 공동으로 기획한 작품이다. 2019년 초연된 '살아있는 자를 수선하기'에 이은 두 번째 모노극이다.


이번 한국 초연은 '킬 미 나우', '내게 빛나는 모든 것', '벚꽃동산', '갈매기' 등을 연출한 바 있는 오경택 연출가가 맡았다. 섬세하고 학구적인 접근을 바탕으로 세련된 미장센과 깔끔하고 속도감 있는 연출로 인정받는 인물이다. 모노극 '그라운디드'는 오는 5월 14일부터 24일까지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에서 공연한다. 공연문의 (02-794-0923)


글: 주혜진 기자(kiwi@interpark.com)
사진: 마크923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