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2명 확진 제외한 126명 전원 음성 확인

작성일2020.04.06 조회수300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제작: 에스앤코)의 배우와 스태프 전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검사를 완료했다. 

오늘(6일) 오전 8시 기준 최종 배우와 스태프 총 128명 중 확진 2명, 음성 126명이다. 지난 3월 31일(화) 23:00 첫 확진자가 확인된 이후 4월 2일(목) 확진 판정 1인 외에 추가 확진자는 없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검사 결과에 상관없이 4월 1일(수)부터 126명의 배우와 스태프의 2주간 1인 1실 자가 격리를 진행하고 있다. 매일 건강 확인을 통해 체온과 가래, 기침 등의 증상 유무를 관할 기관에 보고하고 있으며 자가격리 수칙이 철저히 이행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확진된 2명의 앙상블 배우는 각각 지정 격리시설에서 치료를 받고있다.

현재 관할 기관을 통해 관련 시설 및 이동 경로, 인근 지역의 방역 조치는 완료 되었다. 공연장은 4월 1일(수) 방역 조치 및 관할 구청 보건소 역학조사관의 현장 방문을 통해 무대와 오케스트라 피트, 백스테이지, 객석 등 전방위적인 현장 검증이 이뤄졌으며 무대와 객석간 5M 이상 거리, 공조장치(공기 조화 장치)등을 확인 완료했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전 공연 기간 동안 배우와 스태프가 공연장 출입 시 열 감지 카메라 및 체온 측정을 통해 발열 모니터링, 마스크 상시 착용, 백스테이지 외부 음식물 반입 제한을 해왔다. 또한 해외 배우와 스태프는 방역된 셔틀버스를 통해 공연장과 숙소 이동을 하며 동선을 최소화, 관객과 만나는 퇴근길 만남, 사인 등 근거리 접촉 제한을 하는 등 관객과 배우, 스태프와의 동선을 분리해왔다.

공연장을 방문하는 관객 대상으로 입구마다 열 화상 감지 카메라, 비접촉 체온 측정 등을 통해 37.5도 이상 의 발열 시 입장을 제한해왔다. 또한 공연장 및 객석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을 시행 관객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이루어졌다. 

공연장 블루스퀘어는 월 정기 방역 외 전염병 예방 약품을 이용한 특별 방역, 일 1회 이상 극장 내 객석 알코올 소독 등 방역을 강화 해왔으며, 공연장 내 감염 예방 용품 비치 등 감염 예방 수칙을 준수해왔다.

'오페라의 유령'은 프로덕션 전원 검사 및 역학 조사, 방역 등의 진행 과정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관할 당국의 방역 지침에 적극 협조해 배우와 스태프 및 관객의 안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또한 '오페라의 유령'은 4월 14일까지 공연을 중단키로 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에스앤코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