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난설' 6월 재연 확정...천재시인 허난설헌의 삶 다시 펼쳐진다

작성일2020.05.07 조회수127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지난해 인기리에 초연된 창작뮤지컬 '난설'(제작 ㈜콘텐츠플래닝/대표 노재환)이 1년여 만에 더 완성도 높은 무대로 돌아온다.
 

'난설'은 조선 중기의 천재시인 허난설헌(허초희, 1563~1589)의 시(詩)와 삶을 그린 작품이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자유로운 삶을 살 수 없었으나, 스스로 ‘난설헌(蘭雪軒)’이라는 호를 짓고 역사에 이름을 남긴 허초희의 삶을 주제로 그녀의 유려한 시 세계를 국악과 피아노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음악으로 그려냈다.


'난설'은 허초희와 그녀의 지음(知音)인 이달과 허균이 등장하는 3인극이다. 극은 허초희의 시 스승이었던 이달의 눈을 통해 시인 허난설헌의 작품세계를 들여다보며, 동시에 허초희를 가장 오랫동안 가까이에서 지켜봤던 동생 허균의 눈을 통해 허초희의 인간적 면모를 재조명한다. 이러한 방식은 여성에게 억압적이었던 당대의 시대상과 시인 허초희의 고민을 섬세히 비추며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번 재연에서 옥경선 작가와 다미로 작곡가, 2019년 백상예술대상 연극부문 젊은연극인상 수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이기쁨 연출과 류정아 안무감독 등 초연의 창작진들이 다시 참여한다. 명나라의 사신에게 “난설헌의 시는 속된 세상 바깥에 있는 것 같다. 그 시구는 모두 주옥 같다”는 극찬을 받고 일본에까지 그 명성을 떨쳤던 ‘허난설헌’의 시 중 5편의 시(견흥 遣興, 상봉행 相逢行, 가객사 賈客詞, 죽지사 竹枝詞, 유선사 遊仙詞)와 유일한 산문(광한전백옥루상량문 廣寒殿白玉樓上樑文)에 기반한 유려한 노랫말, 그리고 다미로 작곡가가 국악적인 느낌을 살려 만든 아름다운 음악은 이 작품의 큰 매력으로 꼽힌다.


뮤지컬 '난설'은 2020년 6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대학로 콘텐츠그라운드에서 공연되며, 오는 5월 중순 출연진 발표 및 프리뷰 티켓 오픈이 진행될 예정이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콘텐츠플래닝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