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정동극장,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 두 번째 무대 연다...테너 김현수 출연

작성일2020.05.26 조회수93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재)정동극장(대표이사:김희철)이 오는 6월 24일 수요일 오전 11시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 두 번째 무대를 연다.
 

정동극장이 브런치 콘서트로 선보이는 이번 '오페라 데이트'는 뮤지컬 배우 양준모가 매 회 새로운 게스트를 초대해 각기 다른 주제로 대화와 연주를 나누는 오페라 토크 콘서트다. 첫 번째 무대는 지난 5월 1일 코로나19확산 예방을 위해 무관중 온라인 중계로 진행된 바 있다. 양준모와 동명이인인 바리톤 양준모가 참여해 '영화 속에서 만나는 클래식'이라는 주제로 함께 무대를 펼쳤다.


6월 24일 두 번째 공연은 '오페라 속 사랑 이야기'를 테마로 펼쳐진다. 테너 김현수와 피아니스트 오은철이 게스트로 함께 한다. 양준모는 이들과 함께 첫사랑, 짝사랑, 배신, 이별, 복수, 치정, 이룰 수 없는 사랑, 마지막 사랑 등 다양한 형태의 사랑 이야기와 오페라 속 러브 테마 연주를 선보인다.


JTBC '팬텀싱어' 초대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의 멤버인 테너 김현수는 이번 공연에서 모차르트 오페라 '코지 판 투테/Cosi fan Tutte/여자는 다 그래' 중 'Un'aura amorosa'(사랑스러운 숨결), 도니체티 오페라 '사랑의 묘약/L'elisir d'amore' 중 'Una furtiva lacrima'(남몰래 흐르는 눈물), 헨델 오페라 '리날도/Rinaldo' 중 'Lascia ch'io pianga'(울게하소서)를 단독으로 노래한다. 노래뿐 아니라 '팬텀싱어'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와 대학시절부터 스타 성악가로 활동하고 있는 현재까지 성악 전공자로서의 삶과 고민 등 진솔한 이야기도 들려줄 것이라고.


MC 양준모와 게스트의 듀엣 무대도 준비돼 있다. 이들은 현제명 오페라 '춘향전' 중 '사랑가'를 함께 노래한다. 또한 베르디의 '리골레토', 모차르트의 '마술피리', 푸치니의 '토스카'등 장대한 오페라 작품을 간단한 해설로 소개하는 “오페라 1분 리뷰”를 선보여 색다른 오페라 접근 방식으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날 함께 출연하는 피아니스트 오은철은 ‘포르테 디 콰트로’와 함께 활동하고 있으며, 영화 '출국', '유리정원', 채널A드라마 '터치' 등 영상 음악 작곡과 KBS2 '불후의 명곡'(조영수 편),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 홍혜란의 '희망가' 앨범 편곡 등의 다양한 연주를 맡아왔다.


이번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 두 번째 무대의 티켓 오픈은 오는 28일 인터파크에서 진행되며,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좌석은 한 칸 띄어 앉기로 운영된다. 브런치 콘서트인 만큼 공연후 간단한 다과도 함께 제공된다. 세번째 공연은 8월 19일에 열릴 예정이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정동극장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