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11월 충무아트센터 개막...강필석·오종혁·송원근 등 캐스팅 공개

작성일2020.09.16 조회수177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인기 창작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가 11월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다시 막을 올린다.
 

‘나와 나탸샤와 흰 당나귀'는 시인 백석이 쓴 동명의 시를 모티브로 박해림 작가와 채한울 작곡가가 함께 만든 뮤지컬이다. '시인들의 시인'이라고 불렸던 백석과 평생 그를 그리워하며 살았던 여인 자야의 이야기에 아름답고 서정적인 음악을 더한 작품으로, 2016년 초연에서 유료 객석 점유율 95%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제1회 한국뮤지컬 어워즈에서 극본상과 작품상, 연출상, 작사상을 수상했으며, 차범석 희곡상 뮤지컬 극본 부문도 수상한 바 있다.


다시 돌아오는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에서는 초연부터 출연해온 강필석과 오종혁, 그리고 '개와 고양이의 시간'의 송원근이 당대 최고의 모던 보이이자 선망의 대상이었던 백석으로 분한다.


백석과 안타깝게 헤어진 후 평생을 그리움 속에 살았던 자야 역에는 재연에 참여했던 정운선이 다시 출연하며, 전성민과 이하나가 새로 합류한다. 작품의 안과 밖에서 그들의 사랑을 지켜보는 사내 역에는 윤석현, 장민수 배우가 나선다.


제작진은 이번 공연에 대해 "작가인 박해림이 연출까지 맡아 작품이 가진 서정성을 더 살려줄 무대를 새롭게 구현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크리에이티브팀이 대거 합류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연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정부 지침에 따라 한 칸 띄어 앉기를 비롯한 안전 수칙 운영 아래 진행된다.


창작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는 11월 3일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개막하며, 1차 티켓 예매는 오는 22일 인터파크에서 진행된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