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캣츠' 연장공연 확정...12월 6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작성일2020.10.12 조회수192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올해로 초연 40주년을 맞아 펼쳐지고 있는 뮤지컬 '캣츠'(제작: 에스앤코)의 서울 연장 공연이 확정됐다. 애초 11월 8일 막을 내릴 예정이었던 '캣츠'는 12월 6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뮤지컬 '캣츠'는 세계적인 대문호 T.S. 엘리엇의 시를 바탕으로 ‘메모리 (Memory)’를 비롯한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아름다운 음악과 역동적인 안무가 어울린 작품으로, 올리비에상, 토니상, 드라마데스크상, 그래미상 세계 유수의 상을 석권하며 40년간 사랑받은 명작이다.


지난 9월 9일 개막한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빼어난 기량을 가진 배우들의 열연으로 연일 호평 속에 펼쳐지고 있으며, 특히 ‘새로운 날이 올 거야’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명곡 ‘메모리’가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이 가운데 결정된 서울 공연 연장이 많은 관객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전망이다.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좌석 거리두기로 진행되고 있으며, 무대와 객석 간 거리 유지를 위해 1열은 판매되지 않는다. 공연장의 정기적인 방역, 공연장 및 객석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문진표 작성, 입장 시 체온 모니터링 등의 예방 수칙도 철저히 이행되고 있다.


'캣츠'는 12월 6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되며, 오는 21일(수)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3차 티켓 오픈이 진행된다. 3차 티켓 오픈시 11월 7일(토)부터 20일(금)까지 2주간의 공연 티켓을 예매할 수 있다. 조기예매 20%(BC카드 결제한정), 수요일 오후 3시 마티네 공연 예매 시 최대 20% 등의 혜택이 준비돼 있다.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서울 공연 이후 지방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클립서비스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