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초록 마녀가 돌아온다! 뮤지컬 ‘위키드’ 2021년 2월 서울과 5월 부산 개막

작성일2020.11.16 조회수327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초록 마녀가 돌아온다!

뮤지컬 '위키드' (제작: 에스앤코) 한국어 공연이 2021년 2월 중순부터 5월 초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공연을 확정했다.

뮤지컬 '위키드'는 지난 2016년 공연 이후 5년 만이자 서울 공연에 이어 5월 부산 초연까지 예정하고 있다. 2003년 초연 이래 17년째 전 세계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위키드'가 팬데믹으로 모든 도시의 공연이 멈춘 가운데 현재 예정된 도시는 한국의 서울과 부산뿐이다.

2021년의 포문을 열 뮤지컬 '위키드'는 “2021년 맞서 날아오르다!”라는 강렬한 메시지를 던진다. 차별과 불의에 맞서 가장 높은 곳까지 비상하는 명장면 ‘Defying Gravity’의 강력한 마녀 엘파바와 작품 속 메시지를 의미하는 동시에 코로나-19로 위축된 사회와 문화라는 지금의 현실에 맞선다는 중의적 의미를 뜻한다. 보다 나은 세상을 위해 맞서 싸우는 긍정적이면서도 에너지 넘치는 작품 고유의 힘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전해질 것이다. 

뮤지컬 '위키드' 는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이다. 2003년 초연된 이래 공연된 모든 도시의 흥행 기록을 새롭게 갈아치웠으며 16개국 100여 개 도시에서 6개 언어로 공연, 6천만 명에 가까운 관객이 관람했다. 

오즈의 두 마녀 엘파바와 글린다의 우정과 사랑, 그리고 선과 악, 성장, 용기에 관한 매혹적인 스토리가 펼쳐지는 '위키드'는 전 연령대의 관객들을 마법에 홀리게 만든다. '가스펠', '피핀'과 영화 ‘포카혼타스’, ‘이집트의 왕자’ 등의 작품으로 3개의 아카데미상과 4개의 그래미상을 수상한 거장 스티븐 슈왈츠가 음악과 가사를, 위니 홀즈맨의 극본, 토니상 수상자인 조 만텔로 연출, 웨인 시렌토가 뮤지컬 스테이징, 수잔 힐퍼티가 의상 디자인을 맡았다.

2021년을 기다리게 만드는 뮤지컬 '위키드'는 2021년 2월 중순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5월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개막하며 12월 초 첫 티켓을 오픈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지 예정이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에스앤코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