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위키드’의 초록마녀는 누구?…티저포스터 공개

작성일2020.11.25 조회수3269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내년 2월, 5년 만에 돌아오는 뮤지컬 '위키드'가 공식 SNS(@musicofthenightkr)등을 통해 티저 이미지가 공개했다.

한국으로의 여행을 앞둔 초록 마녀가 티켓과 '위키드' 여권를 쥐고 있는 모습을 담은 티저 이미지가 23일 먼저 공개되었으며, 오늘(25일), 얼굴을 가리고 실루엣만 드러내도 강한 존재감을 전하는 엘파바와 글린다의 실루엣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포스터처럼 고개를 숙인 채 얼굴을 가리고 신비한 미소를 띠고 있는 초록마녀 엘파바는 한 손을 높이 들어 에메랄드빛의 스파크를 일으키며 강력한 마법의 주문을 거는 듯한 모습이다. 비누 거품 속에서 아름다운 버블 드레스를 입고 살짝 비튼 고개 옆으로 보이는 얼굴의 옆 선만 드러낸 하얀 마녀 글린다는 화려한 왕관을 쓴 채로 뒷모습만을 보이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위키드'의 마녀가 과연 누구인지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티저 이미지 속 손과 실루엣만으로도 어떤 배우인지 추측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위키드'의 전 캐스팅은 티켓 오픈 전 12월 초에 공개될 예정이다. 
 



'위키드'는 2003년 초연된 작품으로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이다. 단 한 번의 암전도 없는 54번의 매끄러운 장면전환, 12.4m의 거대한 타임 드래곤, 날아다니는 원숭이, 350여 벌의 아름다운 의상 등의 화려한 무대와 ‘Defying Gravity’, ‘Popular’ 등 트리플 플래티넘을 기록한 아름다운 음악으로 “연대 최고의 뮤지컬”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문화적 현상”(버라이어티) 등 평단의 찬사를 받았으며 토니상, 그래미상 등 전 세계 100여 개의 메이저 상을 수상했다.

오즈의 두 마녀 엘파바와 글린다의 우정과 사랑, 그리고 선과 악, 성장, 용기에 관한 매혹적인 스토리가 펼쳐지는 '위키드'는 '가스펠', '피핀'과 영화 ‘포카혼타스’, ‘이집트의 왕자’ 등의 작품으로 3개의 아카데미상과 4개의 그래미상을 수상한 거장 스티븐 슈왈츠가 음악과 가사를, 위니 홀즈맨의 극본, 토니상 수상자인 조 만텔로 연출, 웨인 시렌토가 뮤지컬 스테이징, 수잔 힐퍼티가 의상 디자인을 맡았다.

뮤지컬 '위키드'는 2021년 2월 중순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5월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다. 서울 첫 티켓은 12월 예정되어 있으며 12월 초 캐스팅 공개 예정이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에스앤코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