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캣츠’ 5주간의 앙코르…내년 1월 22일 세종문화회관 개막

작성일2020.11.30 조회수133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 공연이 내년 1월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의 앙코르 공연 개막과 3월 3일 부산 드림씨어터 공연 개막을 확정했다.

팬데믹 속에서도 성공적으로 공연을 이끌어 온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대구 공연을 마치고 2021년 1월 22일부터 2월 2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단 5주간의 앙코르 공연을 올린다. 

3~4년 주기로 공연되어온 '캣츠'는 2015년, 2018년에 이어 세종문화회관에서의 3번째 앙코르 공연이다.  서울 앙코르 공연 다음 도시는 바로 부산. 팬데믹으로 지역 공연들이 멈춰진 가운데, 지난 2020년 2월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종연 이후 드디어 첫 대형 내한 공연이 부산에서 올려진다.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대표작인 '캣츠'는 전 세계 30개국, 300개 도시, 8천만 명의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세계적인 대문호 T.S.엘리엇의 시를 바탕으로 독창적인 상상력으로 빚어진 무대 예술, 역동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안무로 올리비에상, 토니상, 드라마데스크상, 그래미상 등 저 세계 유수의 상을 석권했으며 각양각색의 젤리클 고양이의 삶을 통해 전해지는 인생에 대한 깊이 있는 메시지는 지금도 변함없는 감동을 선사한다.

현재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공연장의 정기적인 소독 및 철저한 방역 속에서 공연되고 있으며 무대와 객석 간의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1열은 판매하지 않고 좌석 거리두기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객석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문진표 작성, 입장 시 체온 모니터링 등의 예방 수칙을 철저히 이행하고 있다.

뮤지컬 '캣츠'는 12월 6일까지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을 마치고 12월 11일부터 1월 9일까지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서울에서의 마지막 5주간의 앙코르 공연은 2021년 1월 22일부터 2월 2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예정이며 3월 3일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개막한다.

+ 티켓예매 ☞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에스앤코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