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창작 뮤지컬 ‘고향의 봄’ 김지철, 원진아, 조현식, 김보정 캐스팅

작성일2021.10.13 조회수174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고향의 봄'이 오는 11월 개막을 앞두고 캐스팅을 공개했다.

뮤지컬 '고향의 봄'은 우리에게 너무나도 친숙한 동요인 '오빠생각'의 최순애, '고향의 봄'의 이원수 부부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뮤지컬 '고향의 봄'은 동화작가 이원수, 최순애 부부가 어린 시절 '고향의 봄'과 '오빠생각'이라는 동시를 교류하며 사랑을 꽃 피웠던 일화와, 한국전쟁 시기에 세상을 떠난 딸을 그리워하며 '꼬마옥이'라는 동화를 썼던 일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최순애는 독립운동을 하던 오빠가 잡혀가서 돌아오지 못하자, 그리움을 담아 어린이 신문에 '오빠생각'이라는 작품을 발표했고, 그 작품을 읽고 한눈에 반한 이원수는 '고향의 봄'이라는 답시를 발표하게 된다.

이를 시작으로 두 사람은 편지로 동시를 교류하며 사랑을 키워나가며 당시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거치며 파괴와 야만이 횡행하던 시기에 ‘잃어버린 동심의 회복’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게 된다. 작품은 우리 말의 고운 정서와 아름다움이 담긴 두 사람의 동시를 무대 위에 펼쳐내며 관객들로 하여금 잃어버린 동심을 되찾게 할 예정이다. 

 또한 작품은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거친 두 사람의 일대기를 그리는 것과 동시에, 그들의 동시와 동화를 낭독, 독백, 노래 등의 형식으로 다양하게 들려준다. 그리고 본 작품에서는 이원수와 최순애, 두 작가가 실제로 쓴 동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동시 그대로의 운율을 살린 서정적인 음악을 통해 옛날 기억 속의 향수를 되살린다. 
 



금일 공개된 캐스팅 프로필 사진에서는 각각의 사연이 담긴 모습으로 각자의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연극 '보도지침', 뮤지컬 '미드나잇:액터뮤지션' 등 다양한 장르에서 인상 깊은 연기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김지철,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 이어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의 공개 소식과 함께 영역과 장르를 불문한 매력적인 연기를 펼치는 원진아, 대학로 뿐만 아니라 매체를 넘나들며 빼놓을 수 없는 감초 연기를 펼치는 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연극 '유도소년'의 조현식과 드라마 '오월의 청춘', 뮤지컬 '그날들'의 김보정이 캐스팅되었다. 

또한 연극 '분장실', '보도지침'의 오세혁이 각색/연출을 맡았으며, 두 사람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글로 펼쳐낼 작가는 김세한,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세자전'을 통해 역량을 펼친 이진욱이 작곡과 음악감독을 맡았다.

뮤지컬 '고향의 봄'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고 있는 안혁원은 “힘든 시기이지만 좋은 사업을 통해 좋은 작품으로 관객 여러분을 만나게 되어 영광스럽다. 배우와 창작진 모두 최선을 다해 아름다운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 관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는 인사를 전했다.

뮤지컬 '고향의 봄'은 11월 12일(금)~13일(토) 김포아트홀, 11월 20일(토) 영월문화예술회관, 11월 26일(금)~27일(토) 관악아트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본 작품은 제작비의 일부를 문예진흥기금으로 지원 받아 진행되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의 일환으로 제작, 개발되어 김포문화재단, 영월문화재단, 관악문화재단과 함께 진행되고 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창작하는 공간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